[관가 인사이드] 눈총 받는 4대강 훈포장 1152명, 그 때 그

“전원 서훈 취소하라” 거센 민심에 속내 복잡한 공무원들

첫 여성 국가인권위원장 탄생? 최영애씨 내정

사무총장·상임위원 역임한 인권전문가…靑 “30여년 사회적 약자 보호에 앞장”

면허 빌려 개업한 의료인 형사처벌…소비자생협 의료기관

정부 ‘사무장병원 근절 종합대책’ 추진

폭염 걱정 없는 용산 어르신

경로당·복지시설 등 98곳 낮 시간 무더위쉼터로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용산구가 막바지 더위로 인한 피해를 막고자 안전 대책 점검에 나섰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 9일 한남제2경로당 무더위쉼터를 찾아 폭염 피해가 없는지 점검했다. 성 구청장은 경로당 어르신들과 인사를 나누고 “연일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어르신들의 안전 대책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남제2경로당은 구에서 운영하고 있는 무더위쉼터 98곳 중 하나다. 구는 5월부터 9월까지 경로당, 복지시설, 동주민센터 등에서 무더위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쉼터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폭염 특보 발령 시 일부 쉼터(15곳)는 저녁 9시까지 운영이 연장된다. 성 구청장은 또 11월 준공을 목표로 마감 공사가 한창인 한남동 전통공예문화체험관을 찾았다. 성 구청장은 “공사가 조금 늦어지더라도 근로자가 수시로 휴식을 취하고 음료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구는 지난 6월부터 폭염 상황관리 태스크포스(TF)팀을 운영하고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주요 대책으로는 무더위쉼터, 재난도우미, 무더위 휴식시간제, 취약계층 방문건강관리 프로그램 운영 등을 마련해 운영 중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08-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속초 명물 만석닭강정, 위생관리 엉망으로 적발

강원도 속초에 있는 유명음식점 만석닭강정이 위생기준 위반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적발됐다.식약처는 유통기한을 위조하는 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책 읽어주는 ‘키다리 구청장’

서대문 주민 협치로 만든 붕붕이 도서관

[현장 행정] 주민과 그린 양천 6대 비전 30년 바라본 ‘新YE

‘예스 양천비전보고회’서 만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서초 발전의 길, 육·해·공 ★들에게 묻다

예비역 장성 초청 간담회 개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