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성 품은 녹조, 빛으로 감시한다

초분광 센서 장착 항공기 촬영

마포 초·중등 무료 사이버스쿨 회원 수 3800명 넘어서 인기

입력 : 2017-08-10 22:46 | 수정 : 2017-08-10 2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마포구가 지역 초등학생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운영 중인 온라인 학습 서비스가 회원 수 3000명을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10일 구에 따르면 2007년 문 연 ‘마포구 초·중등 사이버스쿨’은 동영상 강의, 문제은행, 과목별 학습 상담을 제공하는 사이버 학습 공간이다. 학부모의 사교육비 부담을 덜어 주는 한편 학생들의 학습 능률을 향상시키고자 무료로 운영되고 있다. 7월 현재 회원 수가 3809명에 달한다.

지난달 1일 기준 초등 사이버스쿨 회원은 3046명, 중등 사이버스쿨 회원은 763명이다. 초등 사이버스쿨(kids.mapo.go.kr)은 학교에서 가르치는 주요 교과 과목 강의와 숙제도우미, 총정리 전국모의고사 등을 지원한다. 중등 사이버스쿨(middle.mapo.go.kr)에는 12개 주요 과목별 학교 수업 진도에 맞춘 동영상 강좌와 실시간 상담이 있다. 단원·총괄 평가도 실시한다. 마포구 교육포털 홈페이지(http://edu.mapo.go.kr)로 접속하면 된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아이들이 학습 스케줄에 따라 매일 공부하는 습관을 기르고, 혼자서도 공부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8-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봉구스밥버거 대표 호텔서 여성 3명과 마약

청년창업 신화로 유명한 봉구스밥버거 오세린 대표(32)가 마약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1부(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사람의 마음을 디자인하다

조은희 구청장의 디자인 행정

성동 도시재생 ‘송아G’서 출발

희망지사업 주민 아지트 개소

도봉 ‘방학생활’ 나눔잔치

23일 빈대떡데이 등 개최

“인생 이모작은 실버 바리스타”

중랑구 21일부터 과정 운영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