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주철현 전남 여수시장 “에메랄드빛 바다, 섬 여행 힐링 가득”

입력 : 2017-08-10 17:34 | 수정 : 2017-08-10 2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혜의 해안과 해양비경, 가는 곳마다 역사와 이야기가 있는 섬 관광은 가 본 사람만이 간직하는 소중한 추억이 될 겁니다. 육지에서 볼 수 없는 빼어난 절경을 걷는 기분은 단순히 말로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주철현 전남 여수시장

주철현 전남 여수시장은 10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들어 휴식과 힐링이 되는 섬 여행 바람이 불고 있다”며 “지난 3년 동안 매년 5000여명씩 더 찾아오고 있어 주민들의 소득 창출과 연계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 낭만포차, 이색적인 시티투어, 거북선축제, 불꽃축제 등에 관광객이 몰려오지만 앞으로 섬 여행으로 더 유명해질 것이라고 했다.

주 시장은 “금오도, 안도, 백야도, 여자도는 정부의 ‘찾아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돼 개발이 한창”이라며 “주민들의 복지와 연계되도록 다양한 아이디어를 찾고 있다”고 했다. 이어 “발밑을 치는 거센 파도와 해안선을 굽이도는 자갈길, 끝이 보이지 않는 탁 트인 에메랄드빛 바다를 경험해 보라”고 했다.

주 시장은 “자연과 생태가 살아 숨 쉬고 문화와 예술, 해양레저스포츠가 함께하는 특별한 공간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며 “하이킹 코스, 탐방로, 돌담길 등 섬 특징을 살린 차별화된 생태관광지에서 모든 스트레스를 풀고 재충전하는 시간을 가져 보라”고 권했다. 또 “빼어난 경관과 미식가들이 탐내는 먹거리, 차별화된 관광 콘텐츠가 입혀지면서 최고의 해양관광도시가 돼 가고 있다”며 “여수만의 차별화된 관광 상품을 계속 개발해 품격 있는 관광도시의 명성을 이어 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수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7-08-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갔던 中식당에 등장한 깜짝 신메뉴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국빈 방문할 당시 아침을 먹으러 들렀던 중국 식당에서 ‘문재인 대통령 세트’를 출시해 화제가 되고 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