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기업 평가 일자리·윤리경영 중시

사회적 가치 신설… 배점 35점

“독도경관 해친다” 허락되지 않는 위령비

[생각나눔] 위령과 자연보호 사이

[그 시절 공직 한 컷] 풍수해 대책 회의장… 재떨이의 존재 이유는

입력 : 2017-08-13 17:12 | 수정 : 2017-08-13 17: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66년 풍수해대책본부 회의 장면이다. 손으로 쓴 수해 현황판을 앞에 놓고 회의를 하는 모습은 위성관측 기상도와 전국의 현장 상황이 실시간으로 연결되고 영상통화까지 가능한 대형 모니터를 보면서 하는 현재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장면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요즘 재난 관련 회의에 공무원들은 대부분 노란색 민방위복을 입고 참석하기 때문에 1960년대 공무원들의 셔츠 차림이 오히려 덜 긴박해 보이기도 한다. 최근 태풍 관련 회의가 열린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는 ‘침착하게 겸허한 마음으로 국민만을 생각하자’란 구호가 전자게시판을 통해 구현됐는데, 1960년대 회의장의 구호는 ‘더 일하는 1966년’이란 점도 시대상의 변화를 보여 준다. 풍수해 대책회의장 책상 위의 유리 재떨이도 눈길을 끈다.

국가기록원 제공

2017-08-14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할아버지는 짐승이었다...10대 의붓손녀 성폭행

어린 의붓 손녀를 성폭행해 아이를 두 명이나 출산하게 한 50대 남성이 징역 20년의 중형에 처해졌다.수원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동작이 만들어 갈 희망 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도시재생 가치’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