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괴롭힘·폭력’ 형사처벌·산재 인정 추진

정부 ‘괴롭힘 근절 대책’ 확정

행안부, ‘2018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사업’ 5건 선정

지진 때 이동패턴 분석해 구호정책 개선…‘中企 위기감지’ 실업자 예방·재정 지원

[관가 인사이드] 눈총 받는 4대강 훈포장 1152명, 그 때 그

“전원 서훈 취소하라” 거센 민심에 속내 복잡한 공무원들

[그 시절 공직 한 컷] 풍수해 대책 회의장… 재떨이의 존재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66년 풍수해대책본부 회의 장면이다. 손으로 쓴 수해 현황판을 앞에 놓고 회의를 하는 모습은 위성관측 기상도와 전국의 현장 상황이 실시간으로 연결되고 영상통화까지 가능한 대형 모니터를 보면서 하는 현재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장면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요즘 재난 관련 회의에 공무원들은 대부분 노란색 민방위복을 입고 참석하기 때문에 1960년대 공무원들의 셔츠 차림이 오히려 덜 긴박해 보이기도 한다. 최근 태풍 관련 회의가 열린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는 ‘침착하게 겸허한 마음으로 국민만을 생각하자’란 구호가 전자게시판을 통해 구현됐는데, 1960년대 회의장의 구호는 ‘더 일하는 1966년’이란 점도 시대상의 변화를 보여 준다. 풍수해 대책회의장 책상 위의 유리 재떨이도 눈길을 끈다.

국가기록원 제공

2017-08-14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무성 딸, 시아버지 회사서 출근 안하고 4억 ‘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의 딸이 시아버지 관련 회사에 허위로 취업해 5년여 간 4억원에 이르는 급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18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신뢰 쌓는 소통…‘新信당부’드립니다

현장톡톡 열린간담회 나선 강동구청장

온·오프라인 소통해결사 ‘마포1번가’ 가동

파란우체통 설치 주민 의견 직접 수렴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책 읽어주는 ‘키다리 구청장’

서대문 주민 협치로 만든 붕붕이 도서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