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퇴?… 한 달 +17일 일하는 ‘극한 공무원’

무제한 과로 몰린 ‘현업 공무원’

농축수산 선물 5만→10만원…설 이전 개정

李총리 “청탁금지법 손질...설 대목 실감할 것”

상관의 위법 지시 “노!” 해도 된다는데

공무원법 개정… 정말 불이익 없겠죠?

광주서 ‘택시운전사’ 獨기자 사진전

5·18 알린 힌츠페터 추모 전시

입력 : 2017-08-16 22:32 | 수정 : 2017-08-16 23: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 40점·생전 소장품·택시 등 21일부터 2주 동안 시청 1층서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가 5·18 당시 광주시내를 누비며 취재하고 있는 모습.
광주시 제공

영화 ‘택시운전사’ 관객 수가 1000만명을 육박하는 가운데 영화 속 실재 인물인 독일 기자 고 위르겐 힌츠페터를 기리는 전시회가 열린다.

광주시는 오는 21일~9월 3일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사진전 ‘아! 위르겐 힌츠페터 5·18광주진실전 그리고 택시운전사’를 연다고 16일 밝혔다. 시와 광주·전남기자협회 주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세계에 알린 힌츠페터 기자의 활동을 소개하고 군부 폭압에 맞서 싸운 언론인들 활동상을 기리기 위해 마련됐다.

힌츠페터 기자는 독일 제1공영방송 일본 특파원으로 있던 1980년 5월 20일, 신군부 허락 없이 광주에 들어와 공수부대의 잔인한 시민학살 만행을 카메라에 담아 독일에 송고했다. 5월 23일 다시 광주로 돌아와 마지막 진압작전까지 카메라에 담아 세상에 알렸다.

이번에 전시될 영상과 사진 등은 힌츠페터가 2005년 광주를 방문, “죽으면 이곳에 묻히고 싶다”는 말과 함께 5·18기념재단에 기증한 자료 일부다. 사진 40점, 영화소품 5점, 당시 신문자료 등 60여점 등이 포함됐다. 영화 ‘택시운전사’에 사용된 카메라, 안경, 여권 등 소품들도 전시할 예정이다. 안경과 여권은 힌츠페터가 사용했던 것으로 그의 부인이 이번 전시회를 위해 특별히 내놨다.

영화에 등장한 브리사 택시도 전시된다. 송강호가 몰던 브리사 택시는 일본 마즈다 파밀리아를 기본으로 개발된 기아자동차 최초의 승용차다. 1974년 처음 만들어졌다가 1981년 전두환 신군부의 산업합리화 조치로 강제 단종됐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37년 전 광주시민들이 세상과 단절된 채 섬처럼 고립돼 있을 때 죽음을 무릅쓰고 광주의 진실을 세계에 알려 준 언론인들의 숭고한 정신을 되살리기 위해 이 행사를 마련했다”며 “이를 계기로 5·18 진실 규명이 활발하게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17-08-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병사, 폐렴에 패혈증까지···회복에 어

이국종 교수 22일 환자상태 브리핑 예정“환자 정보 공개 비판에 가슴 아파···욕먹을 팔자”심각한 총상을 입은채 판문점 공동…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스티비 어워드 금상 수상 쾌거

‘여성 혁신가’ 박춘희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