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1억·강경화 35억

文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김상조 18억

실적 부풀려 9억 성과급

감사원 지방공기업 17곳 감사

“민통선에서도 농업용 드론 허용해야”

권익위, 50대 농민 민원 국방부에 권고

[단독]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민주화 인사 출신의 구청장 또 어디 없나요, 이런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입력 : 2017-08-17 20:26 | 수정 : 2017-08-18 15: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제 민주화가 이뤄진 만큼
한몸 바스러질 때까지 봉사”


“1980년 5월 28일 오전 9시 부마사태 주동 관련자 수배령이 내려져 8개월 가까이 피신했던 나는 서울 아현동 친구 집에서 수사관 3명에게 붙잡혔다.”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이 광주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그린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뒤 1979년과 1980년 2년에 걸친 수배와 도망, 구속과 구타 등을 생생하게 기록한 블로그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79년 10·17 부마항쟁 당시 동아대 시위를 주도했던 유 구청장은 수배령을 받고 도피 생활을 하던 중 이듬해 발발한 5·18 광주민주화운동으로 계엄이 확대되면서 검거돼 모진 고문을 당한 민주화 인사 출신이다.



그는 지난 15일 블로그에서 “영화가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을 알리는 내용이어서 어느 정도 짐작은 했지만, 다시 보니 그때의 일들이 주마등처럼 떠올라 많은 눈물을 흘렸다”고 운을 뗐다. 당시 영장도 없이 구속돼 부산지구 보안대에서 36일간 두들겨 맞았고, 다시 부산 제15헌병대로 이첩돼 한 달여간 삼청교육을 받았다고 회고했다. 그는 “수사관들이 ‘너 임마 김대중한테 얼마 받고 데모했어. 사실대로 말하면 살려 주지만 거짓말하면 광주에서처럼 전라도 새끼들은 씨를 말려야 돼’라고 협박했다”고 적었다. 그는 전남 나주 출신이다.

유 구청장은 집행유예로 풀려났지만 시위대를 떠나지 않았다. 당시 학생운동과 민중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면서 야당 지도자인 김영삼·김대중을 의장으로 하는 민주화추진협의회(민추협)가 결성됐고 그는 민추협 선전부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정치 인생을 시작했다.

유 구청장은 블로그에서 “부산·마산 지역에서 5·18항쟁으로 수백명이 보안대 조사를 받았으나 구속된 사람은 대학생 8명과 민간인 20여명으로, 이분들의 운명도 참으로 가혹했다”고 적었다. 이어 “그래도 살아남아 영화도 보고 나는 이렇게 동대문구청장도 하고 있으니 이럴 때 나의 감정은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다”면서 “이제는 민주화가 이뤄진 만큼 한몸 바스러질 때까지 동대문구에 봉사하며 살겠다”고 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8-1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검사, 구형 중 울컥한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8살 여자 초등학생을 유괴해 살해한 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한 일명 ‘인천 초등생 살해 사건’의 담당…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예술 입는 이태원 古가구거리

앤티크 거리 간 성장현 용산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