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지방공무원 ‘역대 최대’ 선발

2만 5692명 채용… 28% 증가

100만 도시 수원ㆍ창원 등 광역시 승격 관심

7개 도시 인구 걸맞은 대우 요구

우체국 택배 이제는 ‘전기차 시대’

배달 장비 1만대 친환경 교체

최문순 화천군수 “66년 전 참전용사의 희생으로 얻은 자유… 후손 자립 도우며 갚아나갈 것”

입력 : 2017-08-21 17:38 | 수정 : 2017-08-21 1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려운 시절 도움 받아 이만큼 잘살게 됐으니 이제는 우리가 어려운 참전용사 후손들을 보살펴야 할 때입니다.”
최문순 화천군수가 2015년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를 찾아 참전용사 후손으로 초등학교 2학년인 티시낫메누어에게 장학금을 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화천군 제공

최문순(63) 강원도 화천군수는 9년째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들을 위한 보은의 장학사업을 펼쳐 감동을 주고 있다.

에티오피아 후손 장학사업은 최 군수가 주민생활지원실장이던 2009년부터 시작했다. 올해는 참석을 못했지만 해마다 현지를 직접 찾아 참전용사 후손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고 한국으로 데려올 유학생도 선정했다.

최 군수는 21일 “2009년 6·25 참전 60주년을 앞두고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들의 희생에 대한 보은으로 무엇을 해줄 수 있을까 고민하다 에티오피아 아이들의 밝은 표정을 보고 미래에 도움을 주고자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6·25전쟁 때 화천 지역은 에티오피아 참전국 용사들이 가장 치열하게 전투를 치른 곳”이라고 말했다.

에티오피아 학생들을 대상으로 주로 장학사업을 펼치지만 한국으로 유학시킨 대학생도 5명에 이른다. 모두 석사 과정이다. 이들 가운데 4명은 졸업했고 1명은 재학 중이다. 내년 새 학기에 새로 1명을 더 선발한다. 기금은 화천군을 중심으로 일반인과 군부대 등에서 일부 기부받고 일부는 평화의 댐 인근에 들어선 세계평화의 종공원 타종료를 받아 쓰고 있다.

최 군수는 “화천군이 평화와 자유를 얻은 게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장학사업은 돈만 주는 게 아니라 후손들 삶의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하는 게 목적인 만큼 자립능력이 없거나 공부를 할 수 없는 후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속적인 사업으로 이끌고 가겠다”고 말했다.

화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7-08-2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밀고 끌고’ 완벽했던 플랜B 작전은…태극낭자

‘에이스’ 최민정 막히자 ‘맏언니’ 김아랑 대신 스퍼트쇼트트랙 3000m 여자 계주에서 들려준 태극낭자들의 금빛 낭보는 서로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재개발은 속도보다 소통”

이문동 찾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올해 ‘스마트 도시’로 재탄생”

이성 구로구청장 신년 인터뷰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