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꼼수’ 노동계 막는다

식비. 기본급 포함 편법… 신고센터 41곳 개설

김성주“KB 노동이사 찬성, 지침 따른 것”

국민연금 이사장 기자 간담회

‘제3 목격자’ 블랙박스 공익신고 100만건

담당 경찰 70명 내년 증원… 교통범죄 해결사

생활안전 공무원 선발 10만 6186명 몰렸다

9급 행정직 경쟁률 494.6대 1

입력 : 2017-08-23 23:04 | 수정 : 2017-08-24 02: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일자리 추경’으로 추가로 뽑는 생활안전분야 7·9급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 경쟁률이 247.5대1을 기록했다. 특히 9급 행정직(고용노동부 일반)의 경우 지원자가 몰려 494.6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인사혁신처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추가 공채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총 10만 6186명이 지원했다고 23일 밝혔다. 9급의 경우 316명을 뽑는데 9만 5390명이 몰려 301.9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7급은 113명을 뽑는데 1만 796명이 몰려 95.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429명을 뽑는데 10만 6186명이 몰려 247.5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앞서 정부는 ‘일자리 추경’으로 국가공무원 2575명과 지방공무원 7500명 등 공무원 총 1만 75명을 증원하기로 했다. 생활안전분야 7·9급은 819명을 선발한다. 이 가운데 429명을 인사처가 공채로 선발하고, 나머지는 관련 부처가 경력채용으로 각자 선발한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모집단위는 7급의 경우 행정직(환경부)으로 5명 모집에 665명(경쟁률 113대1)이 몰렸다. 9급은 행정직 90명 모집에 4만 4510명이 지원했다. 추가공채 지원자의 평균 연령은 7급 29.5세, 9급 28.4세다. 20대가 6만 8780명(64.8%)으로 가장 많고, 30대 3만 1207명(29.4%), 40대 4762명(4.5%), 18∼19세 1012명(0.9%), 50세 이상 425명(0.4%) 순이었다.

필기시험은 오는 10월 21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실시되며, 자세한 사항은 10월 13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에 공고된다. 면접시험은 12월 12∼14일이고, 최종합격자는 12월 28일에 발표한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08-2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송영무, 김관진 석방에 “참 다행”이란 입장 낸

“같은 군인이고 동시대 같은 사무실서 근무한 사람 소회” 호된 비판에 “인간적 소회···적절한 표현 아니었다” 후퇴김종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