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법제처, 지자체 입법컨설팅 돕는다

‘자치법규입안지원팀’ 신설…상위법령 위반 여부 등 검토

입력 : 2017-08-24 22:32 | 수정 : 2017-08-24 2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법제처는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입법 지원을 강화하고자 ‘자치법규입안지원팀’을 신설하고 실제 입법 컨설팅 사례를 지자체에 소개해 법안 제·개정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자치법규입안지원팀은 지난달 25일 만들어졌다. 지자체가 요청할 경우 제·개정 조례안에 대해 상위 법령 위반 여부와 법령 근거 유무 등을 검토해 입안 전 과정을 지원하는 ‘자치법규 입법컨설팅’을 전담한다. 최근 지자체 지원 요청이 크게 늘어나 컨설팅 전담팀의 필요성이 커져 법제지원국 내에 자치법규입안지원팀을 신설했다고 법제처는 설명했다.

법제처는 또 지난달 입법 컨설팅을 의뢰받은 조례안 가운데 모범이 될 만한 3건을 주요 사례로 선정해 지자체에 알렸다. ‘공익신고 처리 및 신고자 보호 등에 관한 조례안’과 ‘도시림 등의 조성·관리심의위원회 구성·운영 조례안’, ‘공무원 후생복지에 관한 조례안’ 등이다. 이들 조례는 대부분 지자체가 제정한 것이이서 파급 효과도 크다고 덧붙였다.

법제처는 앞으로도 다수 지자체가 공통으로 제정해 영향력이 큰 조례를 입법 컨설팅 사례로 선정해 널리 알려 벤치마킹할 수 있게 지원할 계획이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08-2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