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층간 소음·주차 분쟁, 대화로 풀어요

도봉 ‘찾아가는 현장탐방’ 지속… 주민 간 소통·공동체 문화 독려

입력 : 2017-08-24 17:52 | 수정 : 2017-08-24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도봉구는 마을 문제를 주민과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는 ‘찾아가는 현장탐방’을 2015년 9월부터 진행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2일 서울 도봉구 쌍문3동에서 열린 ‘찾아가는 현장탐방’에서 이동진 도봉구청장이 백조아파트 주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도봉구 제공

공동주택에서 흔히 나타나는 이웃 간의 단절 문제부터 층간소음, 복지 사각지대 문제 등 지역사회에 만연한 문제를 찾는 데 의미가 있다. 또 주민 간 소통을 기반으로 마을공동체를 탄탄히 하기 위한 목적이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을 비롯해 구청 직원들은 한 달에 한두 곳의 지역을 찾아 주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이 구청장은 지난 22일 쌍문3동의 백조아파트를 찾았다. 쌍문3동 백조아파트 주민들은 재건축 관련 문제, 공동주택 현안, 마을공동체 활성화 방안, 주민불편사항 등에 대해 토로했다. 한 주민은 “지역 내 주차난이 심각한데 이면주차 허용 등 탄력적으로 정책을 운용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도봉구 측은 이날 건의된 주민 의견을 담당 부서에 전달해 정책을 추진할 때 반영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우수사례를 뽑아 전 동 주민센터에 공유할 계획이다.

이 구청장은 “앞으로도 마을의 문제를 현장에서 직접 듣고 주민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지속해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08-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