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박능후 장관 “비정규직 해소돼야 저출산 위기 극복”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서 밝혀

입력 : 2017-08-28 22:02 | 수정 : 2017-08-28 22: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보료 인상률로도 재원 조달…맞춤형 보육 개선대책 마련중”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세종시의 한 식당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비정규직 해소가 저출산 문제 해결의 출발점”이라며 청년에게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 현 정부의 저출산 대책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박 장관은 “지금까지 저출산 대책의 가장 큰 문제는 정부가 지엽적인 대책에만 치중했다는 것”이라며 “젊은 부부들이 아이를 안 갖는 건 직장과 거주지가 불안하고 현재의 삶을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직업을 안정시키고 양육비 부담을 덜어 줘야 한다”며 “지금 나에게 ‘우리 사회가 풀어야 할 문제가 뭐냐’고 의견을 묻는다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만들어 줘야 한다’고 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월 200만원을 받는 정규직 근로자가 300만원을 받는 비정규직 근로자보다 더 아이를 잘 갖는다”며 “5~10년의 미래를 계획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막대한 복지비 지출과 관련한 우려에 대해서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30조 6000억원이 들어가지만 법에 정해진 국고지원과 건강보험기금 활용이 제대로 이뤄지면 연간 3%대 건강보험료 인상률로도 재원을 조달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아울러 증세에 대해서는 “페널티를 주는 방식으로 세금을 부과하면 성공하지 못한다”며 “건보 보장성 강화 등 복지 확대를 위해 증세할 계획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보육체계를 종일반(하루 12시간)과 맞춤형(하루 6시간)으로 이원화한 제도는 개선할 뜻을 분명히 했다. 박 장관은 “맞춤형 보육을 도입해 절약한 예산이 160억원”이라며 “줄인 예산은 얼마 되지 않고 사회적 논란과 학부모 걱정, 사회적 비용이 훨씬 커 여러 개선 대책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8-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샤이니 종현 사망’ 외신도 긴급 타전…“슈퍼

유명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 종현(본명 김종현·27)이 18일 숨지자 외신도 이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종현은 샤이니 멤버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