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국민의 눈높이 맞춰 공공부문 부패 근절” 셀프개혁 성공 다짐

‘69돌’ 감사원 하반기 감사방침

입력 : 2017-08-28 22:02 | 수정 : 2017-08-28 22: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찬현 감사원장은 28일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 구현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면서 “감사원은 본연의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 공공부문의 부정부패와 비효율을 근절하고 법과 원칙을 바로 세우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찬현 감사원장이 28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대강당에서 열린 개원 69주년 ‘감사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감사운영 독립성·공정성 높여야”

황 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감사원 대강당에서 열린 개원 69주년 ‘감사의 날’ 기념식에서 “국민이 바라는 요구와 기대 수준은 여전히 높다. 공공부문 전반에 대한 변화와 개혁이라는 시대적 흐름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춰 감사운영의 독립성·공정성을 한층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3년 8개월 재임 기간을 스스로 돌아본 뒤 “외부의 요구와 변화에 수동적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셀프개혁’을 강조했다. 또 “국가적 위험요인에 대한 감사원의 행정감시 기능을 강화함은 물론 정부 정책의 효과적 추진을 지원하고 공직사회의 적극 행정을 유도하기 위한 방안도 모색할 필요가 있다”면서 “감사원의 소속과 기능 개편 논의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바람직한 발전 방향이 도출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 수시보고 개선’ 등 자체 개혁

감사원은 ‘국정농단’ 사건에서 권력기관에 대한 감사가 부실했다는 지적과 ‘정권 눈치를 본다’는 비판에 따라 개헌 논의 과정에서 감사원의 소속과 기능에 대한 개편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감사원은 지난달 외부 인사가 주도하는 ‘감사원혁신·발전위원회’를 발족하고 검찰·국정원 등 권력기관 감사 강화, ‘대통령 수시보고’ 개선 등을 통해 자체 개혁을 추진 중이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08-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다이라, 시합전 이상화 심기 건드린 말…오늘

여자 500m 스피드스케이팅 오후 8시 56분부터이승훈·김민석 등 빙속 팀추월 준준결승 오후 8시부터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의 ‘빙…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