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 해봐라” vs “사표 안내면 해임 수순”

감사원 채용비리 적발에… 버티는 기관장

장관의 그림자 책사 문고리 권력 경계령

23년차 보좌관이 말하는 장관 보좌관의 세계

공무원연금… 2033년 이후 퇴직자 ‘낭패’?

연금지급률 하향조정… 노후 대비책은

보안관보다 든든한 ‘강동 LED 보안등’

천호·명일동 주택가 276개 교체

입력 : 2017-08-31 18:12 | 수정 : 2017-09-01 02: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청이 지난해 내놓은 경찰범죄통계에 따르면 2015년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시간은 밤 9~12시인 것으로 조사됐다. 30만 9895건(16.6%)의 범죄가 발생했다. 저녁 6~9시와 오전 9~12시가 동일한 11.3%, 오후 3~6시(10.2%)가 뒤를 이었다. 어둠이 짙게 내린 밤, 오래된 골목길을 혼자 걷는다면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더 높아질 수밖에 없다.

서울 강동구 천호동의 한 골목길에 발광다이오드(LED) 보안등이 설치돼 있다.
강동구 제공

서울 강동구가 천호·명일동 일대 주택가 골목의 오래된 나트륨 보안등을 친환경 발광다이오드(LED) 보안등으로 교체하는 ‘주택가 빛환경 개선사업’을 오는 11월 말까지 진행한다. 그동안 구는 2015년 346개, 2016년 1024개의 관내 노후 나트륨 보안등을 LED 보안등으로 교체해 왔다.

강동구 관계자는 31일 “기존에 설치돼 있던 나트륨 보안등은 빛이 사방으로 퍼지고 사물을 정확히 분별하기 어려워 에너지 낭비는 물론 방범에도 취약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면서 “LED 등은 나트륨 등에 비해 도로를 집중적으로 밝혀 수면 방해, 눈부심 등 주민들의 생활 불편사항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올해 교체 대상은 276개다. 구는 사업비 약 1억 7000만원을 들여 천호동, 명일동 일대 주택 밀집지역의 보안등을 LED 등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이번에 교체하는 LED 등은 나트륨 등에 비해 전력 소모는 절반 수준이지만, 골목길 평균 조도는 15럭스 이상으로 크게 향상된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주택가 빛환경 개선사업 추진으로 어두운 밤에도 주민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거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9-0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인사이트에 내 방이 나온다...속옷 차림 그대

“비밀번호 바꾸고 로그기록 확인”가정집 등에 설치된 IP카메라를 해킹해 사생활을 들여다보는가 하면 은밀한 장면이 담긴 엿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대문 “퇴폐찻집 끝장 철퇴”

유덕열 구청장 피켓 들고 거리로

강남 “화합의 선물, 빗물펌프”

신연희 구청장, 대치1펌프장 점검

그림책 읽으니 인권이 들린다

양천구 전 직원 인권·청렴 교육

도봉의 우·문·학·답

이동진 구청장 학교 찾는 까닭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