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대기오염물질 실시간 추적 ‘이동형 감시시스템’ 첫 가동

국립환경과학원 초 단위 분석

입력 : 2017-09-04 23:52 | 수정 : 2017-09-05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기오염물질을 실시간 추적,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4일 대기오염물질의 관측과 불법·부적정 배출에 대한 현장 감시를 강화할 수 있는 이동형 감시시스템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동형 감시시스템은 유해 대기오염물질을 실시간 연속 관찰할 수 있는 장비를 차량에 장착해 오염물질 배출 시점과 시료 채취 및 분석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기존에는 현장 등에서 시료를 채취해 실험실에서 분석했기에 수시간에서, 길게는 수일이 걸렸지만 실시간 추적시스템이 도입되면서 이동 중에도 초 단위로 오염물질을 분석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시료나 운반 가스, 수분 등의 영향을 받지 않아 벤젠 등 유해 대기오염물질을 1조분의1 단위인 최저농도(pptv) 수준까지 분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오염지역 주변에 대한 고정적 감시와 악취 발생지역 집중 관리, 주민신고 시 시간·위치·경로·추적 등의 자료 수집과 분석이 가능하다.

환경과학원은 올해 1대를 비롯해 지속적으로 이동형 감시시스템을 확대하는 한편 각 지역과 기관에서 시스템을 구축·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동형 감시시스템 구축과 함께 드론을 활용해 공장 안에서 시료를 채취하는 동시에 대기오염물질의 공간 분포를 진단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해 입체적인 감시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9-0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