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오늘 우리동네 주무관은 금천구청장

오늘부터 새달 26일까지 10개同 현장 직접 뛰면서 민원 해법 찾기

입력 : 2017-09-04 23:52 | 수정 : 2017-09-05 02: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성수 서울 금천구청장이 일선 현장에서 주민 복지를 실현하는 우리동네주무관으로 변신한다. 금천구는 “구청장이 최일선 기관인 동 주민센터의 우리동네주무관이 돼 주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마을 현안을 챙기기 위해 마련됐다”며 “5일부터 다음달 26일까지 10개 동 현장을 직접 발로 뛰며 살핀다”고 4일 밝혔다.

차성수 서울 금천구청장

차 구청장이 10개 동에서 펼칠 활동은 주민들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작은 간담회로 시작된다. 동네 구석구석을 잘 아는 마을활동가, 직능단체, 봉사 주민들이 참석해 마을의 문제점과 주민 생활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어 동네 의제를 실현한 곳과 마을 문제 우려 지역을 찾는다. 마을 문제 우려 지역에서는 주민들의 불편 사항을 듣고 해법을 찾을 예정이다.

이웃 돌봄을 실천하는 나눔가게와 복지수혜 가구도 찾아 주민들이 일상에서 겪는 어려움을 청취하고 도움을 줄 방법을 모색한다. 끝으로 동 주민센터 직원들을 격려하고 대화의 시간을 갖는다.

우리동네주무관은 동 주민센터 소속 공무원으로, 동네 곳곳을 누비며 어려운 이웃들을 돌보고 동네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준다. 2015년 찾아가는 동 주민센터 1단계 사업의 하나로 시작됐다.

차 구청장은 “현장에서 주민 눈높이에 맞게 주민과 소통해야 주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다”며 “주민 한 분 한 분의 목소리를 소중히 듣고 공감해 금천을 살고 싶은 마을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9-05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