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시간 수업 대장정…24시간이 모자라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의 하루

“관치” vs “공익” 충남 관사 존폐 논란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48년 만에 민간인 기관장

국가기록원장 공모 17대1… 내일 서류전형 합격자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69년 정부기록보존소로 설립된 지 48년 만에 민간인을 수장으로 맞게 된 국가기록원장 공모에 17명이 지원했다. 인사혁신처 측은 5일 “학계에서 5명, 전·현직 국가기록원 직원 4명, 업계 종사자나 일반 회사 출신 8명 등 모두 17명이 지원해 6일 서류심사를 하고, 7일 5명 내외의 서류전형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9월 말쯤이면 공모 절차가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기록원은 행정안전부 소속기관으로 2004년 기록원으로 확대 개편된 이후 주로 행안부 출신 공무원이 기관장을 맡았다. 하지만 정권 교체기마다 대통령 기록물을 둘러싼 ‘사초 논란’이 불거지면서 기록원의 중립성이 중요하게 제기됐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대화록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 공개 등으로 기록원이 논란의 중심에 서면서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인사가 기관장을 맡아야 한다는 의견에 따라 처음으로 공무원이 아닌 민간인만 지원할 수 있는 경력개방형 직위가 됐다.

기록원 관계자는 “디지털 행정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전문성이 요구되는 자리인데도 생각보다 많은 숫자가 지원했다”며 놀라워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7-09-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