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48년 만에 민간인 기관장

국가기록원장 공모 17대1… 내일 서류전형 합격자 발표

입력 : 2017-09-05 17:58 | 수정 : 2017-09-05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69년 정부기록보존소로 설립된 지 48년 만에 민간인을 수장으로 맞게 된 국가기록원장 공모에 17명이 지원했다. 인사혁신처 측은 5일 “학계에서 5명, 전·현직 국가기록원 직원 4명, 업계 종사자나 일반 회사 출신 8명 등 모두 17명이 지원해 6일 서류심사를 하고, 7일 5명 내외의 서류전형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9월 말쯤이면 공모 절차가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기록원은 행정안전부 소속기관으로 2004년 기록원으로 확대 개편된 이후 주로 행안부 출신 공무원이 기관장을 맡았다. 하지만 정권 교체기마다 대통령 기록물을 둘러싼 ‘사초 논란’이 불거지면서 기록원의 중립성이 중요하게 제기됐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대화록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 공개 등으로 기록원이 논란의 중심에 서면서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인사가 기관장을 맡아야 한다는 의견에 따라 처음으로 공무원이 아닌 민간인만 지원할 수 있는 경력개방형 직위가 됐다.

기록원 관계자는 “디지털 행정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전문성이 요구되는 자리인데도 생각보다 많은 숫자가 지원했다”며 놀라워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7-09-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다이라, 시합전 이상화 심기 건드린 말…오늘

여자 500m 스피드스케이팅 오후 8시 56분부터이승훈·김민석 등 빙속 팀추월 준준결승 오후 8시부터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의 ‘빙…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