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1억·강경화 35억

文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김상조 18억

실적 부풀려 9억 성과급

감사원 지방공기업 17곳 감사

“민통선에서도 농업용 드론 허용해야”

권익위, 50대 농민 민원 국방부에 권고

48년 만에 민간인 기관장

국가기록원장 공모 17대1… 내일 서류전형 합격자 발표

입력 : 2017-09-05 17:58 | 수정 : 2017-09-05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69년 정부기록보존소로 설립된 지 48년 만에 민간인을 수장으로 맞게 된 국가기록원장 공모에 17명이 지원했다. 인사혁신처 측은 5일 “학계에서 5명, 전·현직 국가기록원 직원 4명, 업계 종사자나 일반 회사 출신 8명 등 모두 17명이 지원해 6일 서류심사를 하고, 7일 5명 내외의 서류전형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9월 말쯤이면 공모 절차가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기록원은 행정안전부 소속기관으로 2004년 기록원으로 확대 개편된 이후 주로 행안부 출신 공무원이 기관장을 맡았다. 하지만 정권 교체기마다 대통령 기록물을 둘러싼 ‘사초 논란’이 불거지면서 기록원의 중립성이 중요하게 제기됐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대화록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 공개 등으로 기록원이 논란의 중심에 서면서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인사가 기관장을 맡아야 한다는 의견에 따라 처음으로 공무원이 아닌 민간인만 지원할 수 있는 경력개방형 직위가 됐다.

기록원 관계자는 “디지털 행정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전문성이 요구되는 자리인데도 생각보다 많은 숫자가 지원했다”며 놀라워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7-09-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 김광석 부인, 강용석 변호사 선임 검토

가수 고 김광석씨의 외동딸 서연씨 사망 의혹에 대한 재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김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강용석 변호사 선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예술 입는 이태원 古가구거리

앤티크 거리 간 성장현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