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부당해고 민원 5.2%→35.9% ‘껑충’

국민신문고 접수 실태 분석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지방도 미세먼지와 전쟁

노후경유차 폐차... 통학차량 LPG 전환

‘갑질 파수꾼’ 공정위에도 ‘갑질 간부’

노조, 관리자 평가·사례 발표

입력 : 2017-09-06 17:52 | 수정 : 2017-09-06 19: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주 젊은 여사무관과 술자리
여직원에 ‘멤버 구성’ 지시도
가족여행 예약 직원에 떠넘겨


‘갑질 파수꾼’을 자처하는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정작 일부 간부들이 황당한 갑질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가공무원노동조합 공정거래위원회지부는 6일 과장급 이상 80명을 상대로 한 관리자 평가와 갑질 사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는 지난달 21일부터 나흘간 진행됐으며 5급 이하 직원 410여명 중 228명(56%)이 참여했다.



노조에 따르면 김모 국장은 거의 매주 젊은 여자 사무관들과 술자리를 하는 것으로 원성을 샀다. 자신이 직접 여사무관에게 연락하는 것은 모양새가 좋지 않다며 다른 여직원에게 ‘멤버 구성’을 지시했다는 주장이다. 그런가 하면 김모 과장은 사무실 냉장고에 ‘쭈쭈바’(아이스크림)를 사 놓지 않으면 조사관에게 짜증을 냈다. 퇴근버스 예약을 시키는 것은 다반사이고 심지어 가족과 머물 숙소 예약 등 사적인 일까지 부하 직원에게 시켰다. 직원들이 갹출한 과비의 무분별한 사용, 야근 강요, 휴가 제한 등 다른 갑질 사례 고발도 줄을 이었다.

‘닮고 싶은 상사’에는 신영호 대변인이 1위로 뽑혔다. 신동권 사무처장, 장덕진 소비자정책국장, 윤수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경쟁정책본부장, 김재신 국장 등도 50표 이상을 받았다. 과장 중에서는 선중규 과장(청와대 파견), 남동일 기업집단과장, 신동열 전자거래과장, 오동욱 창조행정법무담당관, 김의래 송무담당관 등이 이름을 올렸다. 여성 간부 중에서는 정희은 중국 주재관이 닮고 싶은 상사로 선정됐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7-09-0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허경영, 26살 연하 최사랑과 열애설 “흉측한 일

허경영(68)이 가수 최사랑(42)과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이 26살 나이차를 넘어 3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문화 복지 행정’ 복합타운 탄력

‘면목 세우는’ 면목동 숙원사업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금천 민원서비스 ‘엄지 척’

행안부ㆍ권익위 선정 우수 기관

“4대 자치권 보장 개헌 절실”

이해식 강동구청장 분권 버스킹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