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동작 여성안심골목길 6곳 조성…안심거울·112신고 안내 등 설치

입력 : 2017-09-06 21:18 | 수정 : 2017-09-07 0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를 예방하고자 ‘2017년 여성안심골목길 조성사업’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여성안심골목길사업은 주변 환경설계를 통해 범죄 발생의 가능성을 낮추는 범죄예방디자인(CPTED)을 적용한 사업이다. 특히 1인 여성가구 다수가 거주하는 원룸 등 주택 밀집지역 내 안전이 취약한 골목길의 범죄 예방을 위해 추진됐다.

이번에 조성된 여성안심골목길은 5개 동 총 6곳으로 상도1동, 사당1동, 사당2동, 사당3동, 신대방2동이다. 그간 구는 환경 개선을 통한 범죄 예방이 필요한 지역을 선정해 지난 8월 한 달 동안 여성안심골목길 조성사업을 벌여 왔다.

먼저 구는 차선이 없는 이면도로와 골목길 노면에 야간에도 잘 보이는 고휘도 도료를 이용해 여성안심귀갓길을 조성했다.

또 여성안심거울길을 표시하고 새로 색칠하는 등의 작업을 진행했다. 112신고 위치표시 안내판을 보안등 지주대와 전신주에 부착해 주민들이 쉽게 도움을 청할 수 있도록 환경도 정비했다. 신대방2동에 사는 김지현(32·가명)씨는 “어두운 골목길을 혼자 걷다 보면 불안할 때가 있는데 여성안심골목길이 생기니 안전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아울러 구는 동작경찰서와 협력해 안전 순찰을 강화하고 캠페인을 벌여 주민들의 안전 의식 향상도 꾀하고 있다. 구는 지난해까지 여성안심골목길 4곳을 조성했다. 내년 추가로 10곳을 조성할 계획이다.

박범진 도시전략사업과장은 “앞으로도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범죄예방 환경을 조성하는 데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09-0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