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고용 외면… 삼성전자 379억 부담금

100대 기업 의무고용부담금 분석

전국 시·도에 ‘저출산 극복 컨트롤타워’

행안부, 지자체 지원계획 수립

공무원 되는 길, 2년2개월·월 62만원 썼다

공무원 합격자 분석해보니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도 못한 李총리

‘사드 충돌’ 여파로 전격 연기… 기자단 “일방 통보” 볼멘소리

입력 : 2017-09-07 22:38 | 수정 : 2017-09-07 2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낙연 총리의 취임 100일은 순탄치 않았다. 이 총리는 취임 100일을 맞은 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출입기자단과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열어 주요 국정현안에 대한 입장과 소회를 밝힐 예정이었다. 하지만 사드 발사대의 경북 성주 추가배치 과정에서 경찰과 반대 주민 간 충돌이 발생하는 등 긴장감이 고조되면서 간담회 일정이 전격 연기됐다. 총리실은 이날 오전 7시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사정에 의해서 취임 100일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는 연기되었음을 양해 바랍니다’라고 짤막하게 알렸다.

이낙연 국무총리
연합뉴스

이에 출입기자단은 이 총리 측이 별다른 배경 설명 없이 간담회 연기를 통보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간담회 연기를 공지하기 전에 기자단과 충분한 협의를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총리실 측은 “총리가 사드 최종배치 시점을 6일 저녁에야 보고받았다”며 “이 총리가 오늘 새벽에 방송 생중계와 유무선 보고 등을 통해 사태가 심각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간담회를 취소키로 했다”고 전했다.

한 관계자는 “이런 국면에서 100일 간담회를 갖고 이런저런 소회를 밝히는 게 적절치 않다는 판단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회 일정 등을 감안해 이달 하순쯤 기자 간담회 일정을 다시 잡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총리실 측 설명에도 불구하고 이 총리가 평소 틈만 나면 국민과의 소통과 의견수렴, 갈등 사안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강조해 왔다는 점에서 이번 간담회 연기 결정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루 전인 6일 총리실은 ‘이낙연 총리 취임 100일 주요 행보’ 보도참고자료에서 ‘향후 중점 국정운영 방향’의 하나로 ‘성주 사드 배치 관련 갈등해소 노력’을 꼽았다. ‘성주 주민들의 현장농성 및 원불교 측의 반발 해결 노력’, ‘신뢰를 바탕으로 대화와 소통을 통해 갈등을 해결한다는 원칙 견지’가 주요 내용이다. 이 같은 국정운영 소신이 단 하루 만에 빛이 바랜 셈이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17-09-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덕제 “성추행 남배우?…시나리오대로 연기”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조덕제가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징역형을 선고받…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즐기는 비어... 열정을 채워

10만명 찾은 ‘연세로 맥주축제’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강서 미라클메디 ‘우수 특구’

서울 11개 특구 중 최초로 선정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