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문화·교육·예술·체험 접목… 세계 속 녹차산업의 메카로”

이용부 전남 보성군수 인터뷰

입력 : 2017-09-07 22:38 | 수정 : 2017-09-07 2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성 차향이 세계의 차향입니다. 녹차 음용이 일상화되고 세계화가 되도록 효능 있는 많은 실험을 해나가고 있습니다.”

이용부 전남 보성군수

이용부 전남 보성군수는 7일 “미국 CNN이 세계의 놀랍고 아름다운 풍경으로 선정한 계단식 보성차 밭은 세계적인 명소로 이미 알려져 있다”며 “신이 내린 최고의 선물 보성 녹차가 세계인들에게 각인되도록 우수성과 안전성이 널리 인정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커피 열풍이 불고 있지만, 수천년 동안 인정받아온 보성차의 대중화를 위해 차와 관련된 문화, 교육, 예술, 체험의 융합으로 차 산업의 다변화를 추구하고 있다”며 “이번 세계차박람회가 차 시장의 활성화와 판로 등 차 소비시장 개척의 원동력이 되도록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또 이 군수는 “지난해 보성티업과 앰플, 액상차, 블렌딩차 등 차 연관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해 출시된 기능성 녹차 제품들이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면서 “다양하고 탁월한 우수 차들을 생산해 세계 속의 녹차 메카로 자리잡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군수는 47살에 서울시의회 의장과 전국시도의회 의장협의회 회장에 당선됐다. 둘 다 최연소로 당분간 깨지지 않을 기록을 세웠다. 전국시도의장단을 법정 단체로 만들었고, 의정모니터링과 사이버의회 등을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열악한 지방재정 확충을 위해 2014년 수도권의 렌터카 업체를 보성에 유치해 렌터카 1대당 자동차 취득세, 등록세, 자동차세 등 97만 9000원의 지방세수가 들어오도록 하고 있다. 1주일에 4억~ 5억원이 들어와 지금까지 610억원의 지방세수를 확보하는 지방재정 확충 전문가이기도 하다. 이런 노하우와 뚝심을 발휘해 보성차의 세계화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보성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7-09-0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