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지방공무원 ‘역대 최대’ 선발

2만 5692명 채용… 28% 증가

100만 도시 수원ㆍ창원 등 광역시 승격 관심

7개 도시 인구 걸맞은 대우 요구

우체국 택배 이제는 ‘전기차 시대’

배달 장비 1만대 친환경 교체

대학·기업, 손잡고 4차 산업혁명시대 맞춤형 인재 육성

입력 : 2017-09-11 11:40 | 수정 : 2017-09-11 1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대와 현대중공업이 손을 잡고 4차 산업혁명시대 맞춤형 인재를 키운다.

울산대 학생들이 현대중공업에서 현장학습을 하고 있다.
울산대 제공

울산대(총장 오연천)는 세계 1위 조선기업인 현대중공업과 손을 잡고 ‘인더스트리4.0’(4차 산업혁명 대응)시대에 필요한 고급 일자리 창출과 산업에 새 바람을 불어넣기 위한 인재양성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울산대와 현대중공업은 오는 28일 ‘DT(Digital Transformation) 인력양성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DT는 ‘4차 산업혁명’보다 구체적인 개념으로, 기업이 디지털과 물리적인 요소들을 통합해 비즈니스 모델을 변화시키고 산업에 새로운 방향을 정립하는 전략이다. 독일에서 시작돼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인더스트리4.0’과 비슷하다.


울산대 학생들이 정보기술(iT) 융합 프로그램밍 수업을 듣고 있다.
울산대 제공

울산대는 빅데이터·사물 인터넷(IoT)·클라우드 컴퓨팅·인공지능(AI)·플랫폼 등 DT 코어 기술과 ERP(전사적 자원관리)·MES(생산시스템관리)·SCM(공급망관리) 등 정보기술(IT)을 중점 교육한다.

이 과정을 거친 인력은 조선분야뿐 아니라 자동차, 석유화학 등 다양한 산업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사진은 현대중공업 전문 인력과 주요 IT 기업의 전문 엔지니어 등으로 구성됐다. 또 이공계 학생뿐 아니라 인더스트리4.0에 관심 있는 인문·사회 등 모든 전공의 학생들도 교육에 참여할 수 있다.


지난 6월 28일부터 8월 24일까지 울산대에서 열린 ‘조선해양 4차산업 인재양성교육’에 참석한 학생들이 강의를 듣고 있다.
울산대 제공

울산대는 이번 겨울방학 때부터 매학기 50명 정원 규모의 인력양성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6개월간 장기 인턴십을 거친 뒤 현대중공업 7개 사업장 등에 취업까지 연계하도록 했다.

조홍래 울산대 산학협력부총장은 “DT 인력양성 생태계 조성은 제조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인더스트리4.0 정책에 맞는 국내 최초의 인력양성 전략”이라며 “울산의 취업 생태계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이돌급 인기’ 여자 컬링에 ‘금지’된 질문

지방서 하루 전 도착 응원 모드 ‘영미’ 플래카드에 경기장 환호성 경기 뒤 사인 공세 ‘즐거운 비명’평창동계올림픽 빙상 경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재개발은 속도보다 소통”

이문동 찾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올해 ‘스마트 도시’로 재탄생”

이성 구로구청장 신년 인터뷰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