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 해봐라” vs “사표 안내면 해임 수순”

감사원 채용비리 적발에… 버티는 기관장

장관의 그림자 책사 문고리 권력 경계령

23년차 보좌관이 말하는 장관 보좌관의 세계

공무원연금… 2033년 이후 퇴직자 ‘낭패’?

연금지급률 하향조정… 노후 대비책은

250만명 독도 사랑

개관 20주년 맞은 독도박물관

입력 : 2017-09-11 22:44 | 수정 : 2017-09-11 23: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 유일의 영토박물관인 독도박물관이 올해로 개관 20주년을 맞았다. 1997년 개관 이래 지금까지 250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독도박물관(작은 사진)을 찾았다.

경북 울릉군은 12일 독도박물관 광장에서 각계 인사와 울릉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 20주년 기념행사를 갖는다고 11일 밝혔다. 애초 지난달 8일 20주년 기념행사를 가질 예정이었으나 동해안 기상 악화 등으로 연기했었다.

김중만 작가의 독도 사진.
서울신문DB

●오늘 기상악화로 연기됐던 기념행사

독도박물관은 광복 50주년이던 1995년 8월 8일 울릉군이 제공한 부지(울릉읍 약수터길 90-17)에 삼성문화재단이 80여억원을 들여 건립한 뒤 울릉군에 기부채납해 1997년 8월 8일 개관했다.

독도박물관은 고 이종학 초대 박물관장이 30여년간 국내외에서 수집해 기증한 독도 관련 사료 600여점 등 총 1613점(소장품 포함)으로 꾸며졌다. 독도박물관은 지금까지 총 41차례에 걸친 독도 전시회(해외 6, 국내순회 16, 특별전 19) 개최와 독도 연구도서 발간, 학생 및 일반인 대상 독도 교육 등을 꾸준히 실시했다. 특히 박물관은 일본인들이 독도가 울릉도와 함께 한국 땅이라고 인정했던 사료 700여점을 확보해 중점 전시하고 있다. 독도 관련 일본 정부 문서 및 일본인 학자 저서, 고지도 등이 망라됐다. 지난해엔 20억원을 들여 노후 전시시설을 첨단화하고 질 높은 전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한 전시실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했다.


●한국땅 인정 사료 700점 중점 전시

11일 독도박물관을 찾은 박정희(22·여·경기 안성시)씨는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독도박물관에 와서 다양한 사료들을 직접 보니 독도가 우리나라 영토라는 사실을 정확히 알게 됐다”면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침탈 행위에 정말 화가 치민다”고 말했다.

이승진 독도박물관장은 “박물관은 지난 20년 동안 독도 조사·연구 및 전시, 교육, 홍보활동에 앞장서 왔다고 자부한다”면서 “앞으로 독도 수호를 위한 파수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7-09-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인사이트에 내 방이 나온다...속옷 차림 그대

“비밀번호 바꾸고 로그기록 확인”가정집 등에 설치된 IP카메라를 해킹해 사생활을 들여다보는가 하면 은밀한 장면이 담긴 엿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대문 “퇴폐찻집 끝장 철퇴”

유덕열 구청장 피켓 들고 거리로

강남 “화합의 선물, 빗물펌프”

신연희 구청장, 대치1펌프장 점검

그림책 읽으니 인권이 들린다

양천구 전 직원 인권·청렴 교육

도봉의 우·문·학·답

이동진 구청장 학교 찾는 까닭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