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나·찾·소, 해결사 됐소

중랑구청장 31번째 개최… 주차 문제 등 민원 청취

입력 : 2017-09-11 18:38 | 수정 : 2017-09-11 1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진구 서울 중랑구청장은 12일 e편한세상화랑대 커뮤니티센터에서 입주민 100여명과 소통하는 제31차 ‘나·찾·소’(나진구가 찾아가는 소통현장) 행사를 한다고 11일 밝혔다. 나 구청장은 제일 좋은 정책은 수요자의 요구를 듣고 빨리 해결하는 것이란 일념으로, 움직이는 신문고 격인 ‘나·찾·소’를 2013년 10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나진구 서울 중랑구청장

이번 나·찾·소 현장에서는 주차 문제를 비롯해 공원 이용, 세차장 소음 등 다양한 생활 불편 사항에 대해 주민과 구청장이 토론을 통해 해결 방안을 마련한다. 지난해 재건축 사업을 완료하고 9월 현재 600여 가구가 전입신고를 마친 이 단지는 새 단지가 들어서면서 기존 거주자우선주차 구획선 64면을 없앤 탓에 단지 주변 이면도로 불법 주정차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나 구청장은 그동안 나·찾·소를 30차례 개최하면서 5000여명을 만났으며, 접수된 집단 민원의 53%를 해결하는 등 지역 민원 해결사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나 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역 곳곳을 찾아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구정에 반영해 중랑구를 서울에서 가장 살기 좋은 지역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9-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점심 짬뽕” 현송월, 직원 “맵다”하자 되받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22일 서울에서 이틀째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현송월 단장은 점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