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나·찾·소, 해결사 됐소

중랑구청장 31번째 개최… 주차 문제 등 민원 청취

입력 : 2017-09-11 18:38 | 수정 : 2017-09-11 1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진구 서울 중랑구청장은 12일 e편한세상화랑대 커뮤니티센터에서 입주민 100여명과 소통하는 제31차 ‘나·찾·소’(나진구가 찾아가는 소통현장) 행사를 한다고 11일 밝혔다. 나 구청장은 제일 좋은 정책은 수요자의 요구를 듣고 빨리 해결하는 것이란 일념으로, 움직이는 신문고 격인 ‘나·찾·소’를 2013년 10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나진구 서울 중랑구청장

이번 나·찾·소 현장에서는 주차 문제를 비롯해 공원 이용, 세차장 소음 등 다양한 생활 불편 사항에 대해 주민과 구청장이 토론을 통해 해결 방안을 마련한다. 지난해 재건축 사업을 완료하고 9월 현재 600여 가구가 전입신고를 마친 이 단지는 새 단지가 들어서면서 기존 거주자우선주차 구획선 64면을 없앤 탓에 단지 주변 이면도로 불법 주정차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나 구청장은 그동안 나·찾·소를 30차례 개최하면서 5000여명을 만났으며, 접수된 집단 민원의 53%를 해결하는 등 지역 민원 해결사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나 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역 곳곳을 찾아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구정에 반영해 중랑구를 서울에서 가장 살기 좋은 지역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9-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