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등산객 생명줄’ 늘린다

국가지점번호판 5년내 4만개로

입력 : 2017-09-12 23:36 | 수정 : 2017-09-13 02: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국토 위에 바둑판의 점처럼 설치돼 갑자기 조난당한 등산객들의 생명줄 역할을 하는 국가지점번호판이 확대된다. 행정안전부는 12일 전 국토를 격자(10×10m)로 나눠 ‘바사 4321 4261’과 같은 번호를 부여한 국가지점번호판을 앞으로 5년간 현재의 약 3배인 4만 6000여개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국가지점번호판은 거주 지역이 아닌 산, 들, 바다 등에 설치해 주로 응급구조에 활용한다.

누구라도 야외활동을 하다 응급 상황이 발생하면 노란 표지의 국가지점번호를 이용해 자신의 위치를 신고해 빠른 응급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행안부는 2022년까지 현재 1만 6632개의 약 3배인 4만 6832개의 국가지점번호판을 국토 면적 1㎢당 1개 이상씩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현재는 국토 면적 3.3㎢마다 있는 번호판을 앞으로는 더 촘촘하게 설치하게 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7-09-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외신들 “입이 떡 벌어진다”…‘우상 꺾은 정현

외신들이 옛 세계 랭킹 1위이자 호주오픈을 6차례나 우승한 최다 우승기록 보유자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정현(58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