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환경부 통합 물관리 ‘주도권 잡기’

오늘부터 전국 순회 토론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량·수질 관리를 일원화하는 정부조직개편안이 국회에서 논의 중인 가운데 환경부가 통합 물관리에 시동을 걸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
연합뉴스

국토교통부의 수자원 기능과 광역상수도, 하천관리 등을 환경부로 옮기는 물관리 일원화와 관련해 부처 간 조정은 마무리됐다. 국회 통과를 앞두고 유역별 물 문제를 파악해 논의 해결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다.

환경부는 12일 국토교통부, 통합물관리비전포럼, 전국 시·도와 공동으로 13∼25일 총 7회에 걸쳐 통합물관리 전국 순회 토론회를 연다고 밝혔다. ‘지역 물 문제 해결은 통합물관리로’라는 주제로 열리는 토론회는 그동안 분산 관리돼 어려움을 겪었던 각 지역의 물관리 현안을 진단하고, 물관리 전문가들이 심층 논의를 통해 관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13일 낙동강수계인 부산·울산·경남 지역을 시작으로 세종·충북(18일), 강원·경기(19일), 대전·충남·전북(20일), 대구·경북(21일), 광주·전남(22일), 인천·서울(25일) 등에서 진행한다. 마지막 인천·서울 토론회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국제수자원협회(IWRA) 등 해외 전문가가 참여하는 국제세미나로 열린다.

첫 번째로 열리는 부산·울산·경남 지역은 취수원 이전과 다원화를 놓고 지역 간 논의 및 갈등이 야기되고 있다. 그러나 수량 및 수질이 연계돼 있다 보니 통합 논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통합물관리 추진방향’, ‘낙동강 유역의 물 문제 및 물관리 일원화’, ‘물정책 패러다임 변화와 낙동강 살리기’, ‘낙동강유역의 물순환에서 가뭄과 도시홍수’ 등 4개 주제 발표와 전문가 토의가 진행된다.

순회 토론회는 유역별 협치를 활성화하고 시민들이 직접 물관리에 참여해 함께 개선 방안을 찾는 데 의미가 있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물관리 정책의 전환이 필요한 시기에 지역 물 문제에 대한 지역사회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해결 방안을 고민하고자 토론회를 열게 됐다”면서 “지역 물 문제는 복잡하기에 통합적이고 지속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9-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본무 회장 괴롭힌 ‘숙환’은...조부와 같은

LG그룹을 23년간 이끌어온 구본무 회장이 2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LG 그룹은 이날 구 회장이 가족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영면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