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공기업 하반기 1309명 채용

한전 등 10% 늘어… 한수원은 ‘반토막’

“공공성·연대성 되살리는 게 과제”

김부겸 장관 취임 100일 ‘공무의 무게’ 배포

60년전 독도 영웅 33인, 섬 모습과 재현

이달 울릉도에 독도의용수비대 기념관 준공

다름을 인정하고 둘이 ‘하나’된 숲

박정희·김대중 고향에 ‘영호남 화합의 숲’

입력 : 2017-09-12 18:10 | 수정 : 2017-09-13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정희(1917~1979)·김대중(1924~2009)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북 구미시와 전남 목포시에 각각 조성된 ‘영호남 화합의 숲’이 이달 중 잇달아 준공식을 하고 문을 연다.
경북 구미시 낙동강변 동락공원에 10억원을 들여 1.5㏊ 규모로 조성된 ‘영호남 화합의 숲’.
구미시 제공

전남 목포 삼학도의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 인근에 10억원을 들여 1.5㏊ 규모로 조성된 ‘영호남 화합의 숲’.
구미시 제공

경북도·구미시는 13일 구미 인수동 동락공원 제5주차장 야외무대에서 화합의 숲 준공식을 갖는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우기종 전남도 정무부지사 등 경북도·구미시 및 전남도·목포시 4개 도시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 700여명이 참석한다.

전남도·목포시는 이달 26일 삼학도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 인근에서 화합의 숲 준공식을 연다. 이 행사에 경북도·구미시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 100여명이 답방한다.

영호남 화합의 숲 조성은 2015년 3월 영호남 포럼에서 만난 이낙연 국무총리(당시 전남도지사)와 김 지사가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낸 아이디어다.

화합의 숲은 ‘서로의 차이점을 인정하고 같은 점을 추구한다’는 구동존이(求同存異)를 주제로 삼아 목포시는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 부근에, 구미시는 낙동강변 동락공원에 숲을 만들었다. 각각 1.5㏊ 규모로, 10억원씩을 들였다.

구미시는 화합의 숲에 전남도민의 숲, 상생의 숲, 화합의 무대, ‘목포의 눈물’ 노래기념비, 목포 유달산 모형 돌탑, 상징물(우리는 하나) 등을 조성했다. 이곳에는 전남의 도목인 은행나무, 목포의 시화인 백목련 등 모두 3700여 그루가 심겼다. 김 전 대통령이 생전에 좋아했던 인동초 터널도 있다.

목포시는 경북도민의 숲, 화합마당, 상생의 숲, 구미 금오산 현월봉 모형 돌탑, 상징물(우리는 하나) 등을 만들었다. 경북의 대표 수종인 느티나무와 경북 도화인 백일홍을 비롯해 구미의 시목인 느티나무, 시화인 개나리 등 4만 6000여 그루를 식재했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전남도·목포시와 경북도·구미시가 화합을 위해 2년간의 노력으로 얻은 자랑스러운 결과물을 시민들에게 선사하게 돼 기쁘다”며 “영호남 화합의 숲을 상호 교류 협력 장소, 시민·어린이 숲 체험 학습공간, 야외무대 등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동·구미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7-09-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박 ‘국정원 공작’ 논란에 직접 입장 표명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임 시절 국가정보원의 사이버 댓글 공작과 대선 개입,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의혹이 커지면서 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이웃끼리 ‘희망 결연’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의 ‘보듬누리’

동화 구연자가 된 양천구청장

김수영 구청장 ‘책 읽어주세요’ 동참

구로 제수용품 최대 30% 할인

28~29일 구청광장·시장서 행사

영화 보고 독서 골든벨 울리고

관악구, 강감찬 축제…11월 책잔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