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6인의 시국토론

적폐청산-북핵 특별좌담

감사원 ‘코드감사’ ‘권력의 시녀’ 오명 벗나

정권 눈치보기, 감사역량 키워야 적폐청산

서울교육청 모든 학교 건물 내진 보강

年 516억씩 투입... 2030년까지 내진 완료

순천 선월지구 ‘도덕성 논란’ 시행사 선정 반발

“비자금·뇌물 연루 중흥건설 안 돼” 시의회·입주민들 개발 중지 주장

입력 : 2017-09-12 18:10 | 수정 : 2017-09-13 0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양경제청 측 “절차상 문제없어”

전남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내 순천 선월하이파크단지 개발 사업 시행자 선정을 놓고 지역민들이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전남도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하 광양경제청)에 따르면 순천시 해룡면 신대리와 선월리 일대 98만 2117㎡에 사업비 2638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6000가구·1만 6300만명을 수용하는 택지가 조성된다.

문제는 시행사가 현지에서 도덕성 논란을 빚고 있는 중흥건설이라는 데 있다. 중흥건설은 2012년 선월지구 개발시행사 공모에서 유일하게 응모해 우선협상대상자가 됐고, 광양경제청이 지난해 6월 사업시행자로 최종 지정했다. 이어 중흥건설이 올해 8월 공사 실시계획을 제출하면서 뒤늦게 시행사 선정 사실을 알게 된 순천시의회와 신대지구 입주민들이 개발 사업 중지를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김인곤 순천시의회 도시건설위원장은 “중흥건설은 몇 년 전 신대지구 개발 당시 광양경제청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줘 2명이 구속되는 등 공공택지를 일반택지로 불법 전환하면서 택지조성으로 1000억원의 개발이익금을 챙긴 회사인 데다 무려 10만여건의 하자보수가 접수되고, 부실 공사로 입주민들이 70억원대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상태인데 또다시 택지조성을 맡기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순천시청 공무원들도 부정적인 입장이다. 중흥건설이 비자금 조성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순천시청 모 공무원에게 4000만원을 전달했다고 진술해 그 공무원이 5개월 동안 구속됐다가 결국 무혐의로 풀려 나온 일이 있었기 때문이다.

주윤식 순천시의회 부의장은 최근 임시회에서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을 개발할 때는 외국인 투자유치계획과 외국인 투자기업에 대한 전용용지 공급계획, 보건·의료·교육·복지시설 설치계획 등이 있어야 하는데 필수 포함 사항이 전혀 없다”며 ‘개발 중지’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광양경제청 관계자는 “산단 배후단지 4개 지구 중 3개 지구는 신청자가 없어 무산됐고, 그나마 선월지구는 중흥건설이 신청해 시행사로서 정상적으로 일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승인 과정 등 절차상 아무런 잘못이 없어 시행사를 그대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중흥건설 측은 “명품 신대지구를 만든 노하우를 살려 선월지구를 최고의 품질을 공급하는 멋진 도시가 되도록 할 것”이라며 “하자보수는 아주 사소한 것까지 제기해 많게 보이지만 거의 처리를 했고, 법적 기한 내 모두 수리해 줄 방침”이라고 밝혔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7-09-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서 IT 체험·첼로 수업

4차산업 인재 양성 나선 마포구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