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밤섬 실향민의 추석맞이 고향 방문

옛 주민 50명 등 16일 귀향 행사

입력 : 2017-09-12 18:10 | 수정 : 2017-09-13 0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소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 한강 밤섬이 추석을 앞두고 실향민맞이 행사를 위해 개방된다.

서울 마포구는 오는 16일 한강공원 망원지구 선착장에서 바지선을 타고 밤섬으로 들어가는 행사를 연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과거 밤섬에 거주하던 주민 50여명 등 150명이 참석한다. 개회식에 이어 분향명촉, 초헌, 아헌, 종헌 등의 순으로 귀향 제례를 올릴 예정이다. 밤섬 옛 사진 전시회도 열린다.

밤섬은 한강 하류의 유일한 철새도래지로 지금은 일반인 출입이 통제된 자연생태보전지역이지만 한때 사람이 거주하는 마을이었다. 1968년 2월 10일 한강 개발과 여의도 건설을 위해 밤섬을 폭파하면서 당시 거주 중이던 62가구, 443명이 창천동에 있는 와우산 기슭으로 이주했다.

폭파로 5만 8000㎡ 규모의 밤섬 대부분이 없어지고 일부만 남았다. 이후 한강 상류 퇴적물이 쌓이며 지금의 24만 1000㎡ 규모 밤섬이 형성됐다. 버드나무, 갯버들과 흰뺨검둥오리, 알락할미새, 중대백로 등 다양한 새가 서식하고 있다. 2012년 람사르습지로 지정됐다.

500년 전 조선의 한양 천도로 배를 만드는 기술자들이 밤섬에 처음 정착한 것으로 전해진다. 1940년 밤섬에서 태어나 1968년까지 거주한 유덕문 밤섬보존회장은 “밤섬 거주 당시에는 한강 물을 먹고,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호롱불로 생활했다”며 “한여름에는 넓은 백사장에서 놀고 추운 겨울이면 한강이 얼어 배가 다닐 수 없게 돼 섬 밖으로 나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9-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포항지진 불길한 징조...굳은 땅이 질척거려

지난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의 진앙지 인근의 땅이 늪처럼 변하는 액상화 현상이 발견돼 기상청이 실태조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