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김포 대곶서 신석기 최대 주거유적 발견, 김포· 한강유역 신석기시대 연구에 중요한 사료

신석기 수혈주거지 등 모두 11기 존재 확인, 김포시 조기 발굴조사 나서기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김포시 대곶면 신안리 일대에서 김포 최대의 신석기 주거유적이 발견됐다.

13일 김포시와 한울문화재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월 이 지역 표본조사 결과 신석기시대 유적 8기가 수혈주거지로 밝혀졌다.

이외에 고려~조선시대 주거지 1기와 시기를 알 수 없는 수혈 2기도 발견됐다. 수혈주거지 내부에서는 빗살무늬토기와 불탄 목탄, 불에 탄 뒤 흙에 남아있는 소결흔도 확인됐다.

김포시 대곶면 신안리 일대서 발견된 신석기시대 주거유적지. 김포시 제공

이들 유적은 덕포진으로부터 길고 낮은 구릉 하단부에 위치하고 염하강을 마주하고 있어 선사시대 주거입지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또 이곳은 상대적으로 좁은 면적에 여러 주거지가 있어 김포지역과 한강유역의 신석기시대 연구에 중요한 사료로 주목된다.

유적의 남측 구릉 일대는 일제 강점기 이전부터 오랫동안 논농사 경작활동으로 유적이 상당 부분 사라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유구도 대부분 지표 아래 30cm 가량에서 발견돼 훼손되지 않도록 서둘러 발굴조사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김포시에서는 국비 5000만원을 확보해 이른 시일 내 매장문화재를 정밀 발굴·조사할 계획이다.

또 시는 유구의 명확한 성격을 밝히고 김포지역 선사문화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멀리서 바라본 신안리 일대 신석기시대 주거유적지. 김포시 제공

김포시는 2014년 ‘덕포진 본진 유적 학술 및 지표조사’에서 사적 제292호인 덕포진포대 주변 부속시설과 본진 유적을 찾아낸 바 있다. 이후 2016년 본진을 포함한 부속시설에 대해 대대적으로 매장문화재 조사를 실시했다.

신안리 주변에서 조선시대 자기와 도기류가 확인돼 다른 유적이 더 있는지를 확인하는 표본조사를 실시하다가 이 주거지들을 발견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본무 회장 괴롭힌 ‘숙환’은...조부와 같은

LG그룹을 23년간 이끌어온 구본무 회장이 2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LG 그룹은 이날 구 회장이 가족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영면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