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김부겸 행안부 장관 “범정부 차원 사드 지원책 대책 마련”

입력 : 2017-09-13 15:57 | 수정 : 2017-09-13 16: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주한미군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6기 배치가 완료된 가운데 해당 지역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책이 마련될 전망이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3일 사드 배치지역 지원과 관련해 “정확하게 민심을 전하고 종합해서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함께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경북도청을 방문해 김관용 경북도지사, 김항곤 성주군수, 박보생 김천시장을 만나 사드 임시 배치와 관련한 지역 의견을 청취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김부겸 장관 ‘사드 배치’ 경북 찾아 의견 청취
(안동=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13일 경북도청을 방문해 김관용 경북도지사, 김항곤 성주군수, 박보생 김천시장에게 사드 임시배치와 관련한 지역 의견을 듣고 있다. 2017.9.13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haru@yna.co.kr/2017-09-13 11:11:25/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그는 “정권 차원에서 문제를 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갖고 해결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재정 당국이나 국방 당국이 국민에게 호소하고, 저희 부처가 할 수 있는 대책 이런 부분도 함께 해서 (지원책을) 범정부적으로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직 일부는 국가 안보를 위해서 어느 정도 감내할 부분 있다고 하지만 그런 부분보다는 여전히 이 문제에 대한 해법을 이렇게 밖에 못 내놓느냐며 실망한다는 이야기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김 도지사 등에게 최근 북한 핵실험 등 엄중한 국가 안보 위기 상황에서 사드 임시배치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설명하고 성주 군민과 김천 시민이 이해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경북도와 성주군, 김천시도 지역 주민 화합과 갈등 해소를 위해 적극으로 나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옛날처럼 (지원책이) 되는 것도 없고 안되는 것도 없는 이런 식은 곤란하다”며 “정권 차원, 국가 차원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성주군은 지난 4월 행정자치부(현 행안부)와 국방부 등이 9개 지역 현안 사업에 대해 조속한 추진을 약속한 공문을 보내왔다고 발표했었다.



대구∼성주 고속도로 건설(8000억원)을 비롯해 대구∼성주 경전철 건설(5000억원), 대구∼성주 국도 30호선 병목지점 교차로 개설(120억원), 초전면 경관 정비 및 전선 지중화사업(25억원), 주한미군 공여구역 특별법 개정으로 성주참외 군부대 납품, 제3 하나원 건립,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및 관광자원 개발, 풀뿌리 기업 육성 등이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비전문가가 내진 설계하는 유일한 나라”

지난 15일 발생한 경북 포항 지진으로 내진설계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건물을 설계하고 감리하는 건축사 상당수가 내진설계에 문외한인 것으로 드러났다. 오래전부터 “건축사만 내진설계를 맡도록 한 현행법규를 고쳐야 한다”는 비판이 제기됐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