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매년 늘어도 가해자 처벌은 미약

상담조건부 기소유예 폐지해야

李총리 “장관이 중요 정책 언론 브리핑하라”

새달 시행 ‘주 52시간 근무’ 등 혼선 없도록

신축 세종청사, 현 청사의 안쪽 중심부에

행안·과기부 이전 결정 후속조치

‘9255원’ 성북 내년 생활임금 시급 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북구가 내년 생활임금을 시급 9255원(월 193만 4000원)으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생활임금(시급 8048원)보다 15.0% 인상됐다. 이는 정부에서 발표한 내년 최저임금(시급 7530원)보다 22.9% 높다.

생활임금은 물가상승률과 가계소득, 지출을 고려한 실제 생활이 가능한 최소 수준의 임금으로 2013년 성북구, 노원구에서 최초로 도입한 후 여러 자치단체로 확대됐다. 생활임금은 5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 평균 임금과 서울시 생계비 가산율을 더한 것이다. 최근 전세가 상승 등으로 가계비 지출이 늘어남에 따라 현실에 맞게 반영했다. 성북구 소속 근로자와 출자·출연기관 소속 근로자들은 내년부터 올해보다 월 25만 2496원 인상된 생활임금을 받는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은 “계층 간 소득 불균형 해소와 사회통합에 공공기관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 역시 이날 내년 생활임금을 9211원으로 확정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09-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어디서나 운동하기 좋은 종로

어르신 체조 개발·산책길 발굴

노원표 가상화폐 ‘노원’ 인기

4달 새 회원 1526명→5403명

윤동주 시를 따서 도서관 작명

은평, 신사동에 구립 도서관

광진 ‘찾아가는 동물 훈련사’ 호평

직접 방문해 반려동물 교육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