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車 없는 다리’… 고령 - 달성 5년째 갈등

강정고령보 상단 왕복 2차로 우륵교 차량 통행 “허용” “반대” 이견 팽팽

입력 : 2017-09-13 22:44 | 수정 : 2017-09-13 2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령군 “32억 진입도로 무용지물…개통하면 年 300억 경제적 이익”
달성군 “1500억 비용 부담 유발”…관광객 감소 우려에 반대 분석도

낙동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경북 고령군과 대구시 달성군이 강을 가로질러 놓인 강정고령보 상단의 우륵교(길이 810m·왕복 2차로) 차량 통행을 놓고 5년째 지루한 갈등을 빚고 있다.

달성군 측은 “우륵교는 주민·관광객과 자전거만 다닐 수 있도록 한 고유 기능을 유지해야 한다”며 차량 통행을 반대하는 반면 고령군 측은 “주민 불편과 경제적 손실이 막심하다”며 차량 통행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2012년 말 예산 3250억원을 들여 대구 달성군 다사읍∼경북 고령군 다산면을 잇는 총연장 1㎞가량의 강정고령보를 준공하고 50억원을 들여 보 위에 우륵교를 만들었지만 지금까지 통행이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다. 고령군이 32억원을 들여 만든 우륵교 진입도로도 무용지물로 전락하면서 막대한 예산이 낭비되고 있다.


강정고령보 차량통행 추진위원회 회원들이 지난 11일 오후 달성군 다사읍~고령군 다산면을 잇는 우륵교에서 집회를 열고 차량 개통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며 행진하고 있다.
고령군 제공

이에 고령군민들은 지금까지 청와대와 국회 등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국민권익위원회는 달성군과 고령군을 수차례 방문해 중재활동을 벌였지만 성과를 얻지 못했다.

이로 인한 고령지역의 피해가 갈수록 커지면서 군민 4만 6000여명이 우륵교의 조속한 차량 통행을 위해 다시 힘을 모으고 있다. 고령군의회는 13일 열린 제239차 임시회에서 ‘강정고령보 차량 통행 촉구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했다.

군의회는 결의문에서 “전국 5개 보 중 강정고령보만 유일하게 차량 통행이 금지되고 있어 1.5㎞, 2분대 거리를 14㎞를 우회해 30여분 이상 걸리고 있다”면서 “우륵교를 개통하면 물류비 절감에 따른 경제적 이익이 연간 300억원 이상 되고, 대구와 고령 다산지역 500여 기업체를 오가는 근로자들의 출퇴근 지·정체 해소 등 각종 효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반면 달성군 측은 우륵교 차량 통행이 이뤄지면 진입도로 개설 비용(최소 1500억원 이상) 부담 등의 문제가 유발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대구 쪽에서 오는 관광객이 달성군을 지나쳐 우륵교를 통해 고령군 쪽으로 넘어가면서 관광객이 줄어들 것을 우려해 달성군이 차량 통행에 반대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돈다.

고령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7-09-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 오는 현송월 “강릉시민 따뜻한 것 같다”

21일 강릉을 방문한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강릉시민의 환영과 강릉 아트센터공연 시설에 모두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