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도 요금 가장 비싼 부산, 가장 싼 세종

17개 시·도 평균은 t당 469.1원

‘살충제 3배 초과’ 나주 달걀 전량 폐기

‘SR8MD’ 판매처에서 즉시 반품

‘전자파 평가’ 안 받은 LED 2조원대 공급

조달청, 공공기관에 수년간 부적합 조명

강동,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가치 재조명한다

오늘 제2회 국제학술회의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가 15일 강동아트센터에서 ‘2017년 서울 암사동 유적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지난해 10월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신석기 문화의 지역적 양상과 선사유적 보존’을 주제로 열린 국제학술회의.
강동구 제공

구 관계자는 “이번 학술회의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다. ‘아시아 빗살무늬토기의 장식문양과 지역적 변화’를 주제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서울 암사동 유적’(사적 제267호)은 농경이 본격적으로 이뤄지지 않은 한반도 신석기 전기부터 인류가 정착했었다는 흔적이 남아 있어 높게 평가받는다. 전형적이고 예술적인 빗살무늬토기 문화를 이끌어낸 중요한 유적이라는 평도 나온다.

이번 국제학술회의에서는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과 정경원 카이스트 산업디자인학과 교수가 기조강연한다. 각각 ‘한국 선사시대 인간문화 인지 연구의 필요성과 방법론적 논의’와 ‘빗살무늬토기를 중심으로 고고학에서 디자인 가치의 재발견’을 주제로 정했다. 기조강연에 이어 진행되는 2개의 섹션에서는 동북아시아와 한국의 빗살무늬토기 문화에 대해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이번 학술회의에서 아시아 빗살무늬토기 문화 간 비교연구를 통해 신석기 문화에서 암사동 유적의 학술적 가치가 재조명되고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9-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현아에 “미쳐도 곱게 미쳐!” 호통 친 시민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관계당국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버스야, 성교육을 부탁해~

영등포, 찾아가는 아동 성교육

AI 로봇, 재활용을 부탁해~

동대문, 자판기 로봇 4대 설치

어르신 DJ의 ‘특별한’ 라디오

관악 ‘은빛 라디오’ 개설·운영

재난관리 으뜸區 송파

행안부 장관상 등 2관왕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