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충남 쌀 ‘청풍명월 골드’ 5년 연속 브랜드 대상

입력 : 2017-09-13 22:44 | 수정 : 2017-09-13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남도 최고급 광역 브랜드 쌀인 ‘청풍명월 골드’가 5년 연속 소비자들 사이에 전국 최고의 쌀로 뽑혔다.

13일 밀레니엄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린 올해 대한민국 소비자 신뢰 대표 브랜드 시상식에서 청풍명월 골드가 지역 특산물 ‘쌀’ 분야에서 대상을 받았다. 한국브랜드경영협회와 산업통상자원부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소비자를 조사한 결과로 5년 연속이다.

이 쌀은 충남도가 농협, 도 농업기술원과 손잡고 종자 선택부터 식탁에 오를 때까지 관리한다. 도는 논에 볏짚넣기와 미곡종합처리장(RPC) 장비지원을 한다. 볏짚은 자연 퇴비로 친환경적이어서 쌀의 품질을 높인다. 도는 소출이 줄어 발생하는 농민 소득을 장려금으로 보상한다.

도는 ‘청풍명월 골드 관리규약’까지 만들어 쌀의 질을 높이고 있다. 국산 종자인 ‘삼광’만 고집한다. 토질 등 재배환경이 충남에 딱 맞는 종자지만 도내 논 13만 4000㏊ 중 3500㏊밖에 안 된다. 이 중에도 ‘특’ 등급에 단백질 함량 6% 이하, 완전립 94% 이상 쌀만 선택받는다. 윤기가 흐르고 단백질 함량이 적어 식감이 매우 뛰어나다는 평가 덕분에 일반 쌀에 비해 1.5배 이상 비싸게 팔린다. 박병희 도 농정국장은 “청풍명월 골드는 ‘안 먹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은 사람은 없다’고 할 정도로 맛을 인정받고 있다”고 자부했다.

홍성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7-09-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비전문가가 내진 설계하는 유일한 나라”

지난 15일 발생한 경북 포항 지진으로 내진설계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건물을 설계하고 감리하는 건축사 상당수가 내진설계에 문외한인 것으로 드러났다. 오래전부터 “건축사만 내진설계를 맡도록 한 현행법규를 고쳐야 한다”는 비판이 제기됐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