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충남 쌀 ‘청풍명월 골드’ 5년 연속 브랜드 대상

입력 : 2017-09-13 22:44 | 수정 : 2017-09-13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남도 최고급 광역 브랜드 쌀인 ‘청풍명월 골드’가 5년 연속 소비자들 사이에 전국 최고의 쌀로 뽑혔다.

13일 밀레니엄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린 올해 대한민국 소비자 신뢰 대표 브랜드 시상식에서 청풍명월 골드가 지역 특산물 ‘쌀’ 분야에서 대상을 받았다. 한국브랜드경영협회와 산업통상자원부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소비자를 조사한 결과로 5년 연속이다.

이 쌀은 충남도가 농협, 도 농업기술원과 손잡고 종자 선택부터 식탁에 오를 때까지 관리한다. 도는 논에 볏짚넣기와 미곡종합처리장(RPC) 장비지원을 한다. 볏짚은 자연 퇴비로 친환경적이어서 쌀의 품질을 높인다. 도는 소출이 줄어 발생하는 농민 소득을 장려금으로 보상한다.

도는 ‘청풍명월 골드 관리규약’까지 만들어 쌀의 질을 높이고 있다. 국산 종자인 ‘삼광’만 고집한다. 토질 등 재배환경이 충남에 딱 맞는 종자지만 도내 논 13만 4000㏊ 중 3500㏊밖에 안 된다. 이 중에도 ‘특’ 등급에 단백질 함량 6% 이하, 완전립 94% 이상 쌀만 선택받는다. 윤기가 흐르고 단백질 함량이 적어 식감이 매우 뛰어나다는 평가 덕분에 일반 쌀에 비해 1.5배 이상 비싸게 팔린다. 박병희 도 농정국장은 “청풍명월 골드는 ‘안 먹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은 사람은 없다’고 할 정도로 맛을 인정받고 있다”고 자부했다.

홍성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7-09-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24일 정현과 맞붙을 샌그렌은 누구... “극우주

24일 정현(22·삼성증권 후원)과 호주오픈 8강전에서 맞붙을 테니스 샌그렌(27·미국)이 자신은 극우 동조자가 아니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