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농아인 어르신만의 쉼터 도봉에 생겼어요

입력 : 2017-09-13 22:44 | 수정 : 2017-09-13 2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도봉구는 14일 ‘청각장애어르신 쉼터’를 연다. 그동안 장애 때문에 일반 경로당과 복지시설을 이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던 노인들에게 맞춤형 휴게공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창동에 자리 잡은 쉼터는 330㎡(약 100평) 규모로 농아인협회사무실, 수화통역지원센터, 수화정보도서관, 다목적교육실, 상담실 등으로 구성된다. 단순히 쉬는 공간 이외에도 교육실에서 수화교육, 컴퓨터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그동안 협소한 공간 탓에 청각장애인들에게 제대로 된 휴식 공간을 제공하지 못했던 농아인협회, 수화통역센터의 여건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비단 노인뿐 아니라 도봉구에 거주하는 1814명의 농아인 모두를 위한 쉼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농아인들이 서로 교류할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09-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