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1억·강경화 35억

文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김상조 18억

실적 부풀려 9억 성과급

감사원 지방공기업 17곳 감사

“민통선에서도 농업용 드론 허용해야”

권익위, 50대 농민 민원 국방부에 권고

[한 분 한 분… 우리동네 복지 노력은 계속된다] 안전 입힌 야광조끼

구로 폐지 줍는 노인에게 지급

입력 : 2017-09-13 17:24 | 수정 : 2017-09-13 18: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서울 구로구 개봉동의 한 교차로에서 폐지를 실은 손수레를 끌고 무단횡단을 하던 70대 노인이 버스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폐지를 팔아 생계를 꾸려 나가던 이 노인은 교차로 건너편에 있는 고물상에 곧장 가기 위해 무단횡단을 한 것으로 경찰은 판단했다. 버스기사도 2차로에서 나란히 운행하던 버스에 시야가 가린 탓에 차로로 뛰어든 노인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구로구의 한 폐지 수집 노인이 안전보호를 위해 구에서 지급된 야광조끼를 입고 있다.
구로구 제공

구로구가 폐지 수집 노인들의 안전 강화에 발 빠르게 나섰다. 구 관계자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재발 방지를 위해 폐지 수집 어르신들에게 보호용품인 야광조끼 300여개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구로구는 지역 고물상 43곳을 전수조사하고 15개 동에 평균 17명의 폐지 수집 노인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구로구는 어두운 색 옷을 입고 새벽 시간에 주로 활동하는 노인들의 특성을 반영해 작은 불빛에도 반사가 잘 되고 착용이 편한 야광조끼를 보호용품으로 결정했다.

안전에 대한 각별한 부탁을 위해 동별 ‘우리동네 주무관’이 폐지 수집 노인을 방문해 야광조끼를 전달하고 안전관리에 관한 홍보물도 배부한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보행자 사고 중 65세 이상 노인들의 교통사고율이 60%를 차지한다”면서 “노인들의 경우 반응속도가 느리고 안전 교육이 부족한 만큼 운전자들이 더욱 조심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9-1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집 찾아온 국정원 직원에 김제동이 한 말

‘그것이 알고싶다’ 김제동이 자신의 집에 찾아온 국정원 직원과 대면했던 일화를 공개했다.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예술 입는 이태원 古가구거리

앤티크 거리 간 성장현 용산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