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꼼수’ 노동계 막는다

식비. 기본급 포함 편법… 신고센터 41곳 개설

김성주“KB 노동이사 찬성, 지침 따른 것”

국민연금 이사장 기자 간담회

‘제3 목격자’ 블랙박스 공익신고 100만건

담당 경찰 70명 내년 증원… 교통범죄 해결사

[한 분 한 분… 우리동네 복지 노력은 계속된다] 안전 입힌 야광조끼

구로 폐지 줍는 노인에게 지급

입력 : 2017-09-13 17:24 | 수정 : 2017-09-13 18: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서울 구로구 개봉동의 한 교차로에서 폐지를 실은 손수레를 끌고 무단횡단을 하던 70대 노인이 버스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폐지를 팔아 생계를 꾸려 나가던 이 노인은 교차로 건너편에 있는 고물상에 곧장 가기 위해 무단횡단을 한 것으로 경찰은 판단했다. 버스기사도 2차로에서 나란히 운행하던 버스에 시야가 가린 탓에 차로로 뛰어든 노인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구로구의 한 폐지 수집 노인이 안전보호를 위해 구에서 지급된 야광조끼를 입고 있다.
구로구 제공

구로구가 폐지 수집 노인들의 안전 강화에 발 빠르게 나섰다. 구 관계자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재발 방지를 위해 폐지 수집 어르신들에게 보호용품인 야광조끼 300여개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구로구는 지역 고물상 43곳을 전수조사하고 15개 동에 평균 17명의 폐지 수집 노인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구로구는 어두운 색 옷을 입고 새벽 시간에 주로 활동하는 노인들의 특성을 반영해 작은 불빛에도 반사가 잘 되고 착용이 편한 야광조끼를 보호용품으로 결정했다.

안전에 대한 각별한 부탁을 위해 동별 ‘우리동네 주무관’이 폐지 수집 노인을 방문해 야광조끼를 전달하고 안전관리에 관한 홍보물도 배부한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보행자 사고 중 65세 이상 노인들의 교통사고율이 60%를 차지한다”면서 “노인들의 경우 반응속도가 느리고 안전 교육이 부족한 만큼 운전자들이 더욱 조심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9-1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송영무, 김관진 석방에 “참 다행”이란 입장 낸

“같은 군인이고 동시대 같은 사무실서 근무한 사람 소회” 호된 비판에 “인간적 소회···적절한 표현 아니었다” 후퇴김종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