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 담합 3년 방치…공정위 ‘고무줄 고발’

감사원, 위법·부당 15건 적발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정현백 여가장관, 여성근로자 삶의질 향상 평가

‘가다서다 ’ 경기북부 도로 4월에 뻥 뚫린다

파주 설마~구읍 등 건설중인 5곳중 2곳 개통

울산대병원 노조, 올 임단협 관련 파업 돌입

입력 : 2017-09-14 15:53 | 수정 : 2017-09-14 15: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울산대병원 분회는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 관련해 14일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울산대병원노조는 2015년 임단협 때 하루 파업을 한 이후 2년 만에 파업이다.

노조는 이날 오전 4시 30분부터 교대 근무하는 조합원을 시작으로 파업에 들어갔다. 노조에 따르면 조합원 1300여명 가운데 필수유지 인력인 중환자실, 응급실, 특수병동 조합원을 제외한 300∼400명이 파업에 참여한다.

병원 측은 관리자와 비조합원이 있어 당장 업무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노사는 전날 임단협 교섭에서 쟁점인 임금 등을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앞서 노조는 “사측이 13일까지 노조가 수용할 수 있는 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14일부터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 1∼5일 조합원 1321명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투표자 91.2% 찬성으로 가결했다.

노조의 올해 요구안은 기본급 11% 인상, 사학연금 전환에 따른 보조금 지급, 간호사 충원과 업무 개선, 근무시간 외 환자정보 접근 금지, 생명안전업무직 전원 정규직화 등이다.

병원 측은 지난해 12월 말부터 지금까지 벌인 40여 차례 교섭에서 기본급 1.8% 인상안을 내놨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북한 선수 22명 평창 온다…국가연주는 ‘아리랑

북한 선수 22명이 다음달 9일부터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