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6인의 시국토론

적폐청산-북핵 특별좌담

감사원 ‘코드감사’ ‘권력의 시녀’ 오명 벗나

정권 눈치보기, 감사역량 키워야 적폐청산

서울교육청 모든 학교 건물 내진 보강

年 516억씩 투입... 2030년까지 내진 완료

돼지가 중구에 빠진 날… 바비큐 맛좀 볼까

22~23일 황학 중앙시장 축제…먹거리·대표 상품 할인 판매

입력 : 2017-09-14 17:54 | 수정 : 2017-09-14 18: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구 황학동 중앙시장에서 ‘돼지잡는데이’ 축제 한마당이 오는 22~23일 이틀 동안 열린다.
오는 22~23일 ‘돼지잡는데이’ 축제 한마당을 개최하는 서울중앙시장의 모습.
중구 제공

14일 중구에 따르면 이날 돼지 부산물을 주재료로 한 곱창, 순대, 껍데기 등 먹거리가 저렴한 가격에 판매된다.

1946년 5월 처음 문을 연 중앙시장(구 성동시장)은 한때 서울 시민이 소비하는 양곡의 80%가 거래될 정도로 규모가 컸다. 하지만 대형유통업체가 속속 등장하면서 다른 전통시장들과 마찬가지로 쇠락의 길을 걸었다.

구는 2004년 시장에 아치형 지붕을 설치한 것을 시작으로 노점실명제를 실시하는 등 전통시장을 현대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이 과정에서 상인 간 갈등이 불거지기도 했다.

서울중앙시장 운영회 등이 준비한 ‘돼지잡는데이’ 한마당은 상인들의 화합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추진된 것이다. 아울러 전통시장에 새롭게 둥지를 튼 청년 상인의 이색 먹거리를 선보여 주민들에게 중앙시장을 각인시킨다는 취지다.

축제 첫날 시장을 찾은 방문객과 상인에게는 통돼지 바비큐 구이를 무료로 대접한다. 풍성한 한가위를 앞두고 점포별 대표 상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이벤트도 준비돼 있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먹거리에 특화된 중앙시장이 관광 명소로 거듭나 한때 ‘서울 3대 시장’ 중 한 곳으로 불렸던 명성을 되찾도록 상인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9-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서 IT 체험·첼로 수업

4차산업 인재 양성 나선 마포구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