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시간 수업 대장정…24시간이 모자라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의 하루

“관치” vs “공익” 충남 관사 존폐 논란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돼지가 중구에 빠진 날… 바비큐 맛좀 볼까

22~23일 황학 중앙시장 축제…먹거리·대표 상품 할인 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구 황학동 중앙시장에서 ‘돼지잡는데이’ 축제 한마당이 오는 22~23일 이틀 동안 열린다.
오는 22~23일 ‘돼지잡는데이’ 축제 한마당을 개최하는 서울중앙시장의 모습.
중구 제공

14일 중구에 따르면 이날 돼지 부산물을 주재료로 한 곱창, 순대, 껍데기 등 먹거리가 저렴한 가격에 판매된다.

1946년 5월 처음 문을 연 중앙시장(구 성동시장)은 한때 서울 시민이 소비하는 양곡의 80%가 거래될 정도로 규모가 컸다. 하지만 대형유통업체가 속속 등장하면서 다른 전통시장들과 마찬가지로 쇠락의 길을 걸었다.

구는 2004년 시장에 아치형 지붕을 설치한 것을 시작으로 노점실명제를 실시하는 등 전통시장을 현대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이 과정에서 상인 간 갈등이 불거지기도 했다.

서울중앙시장 운영회 등이 준비한 ‘돼지잡는데이’ 한마당은 상인들의 화합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추진된 것이다. 아울러 전통시장에 새롭게 둥지를 튼 청년 상인의 이색 먹거리를 선보여 주민들에게 중앙시장을 각인시킨다는 취지다.

축제 첫날 시장을 찾은 방문객과 상인에게는 통돼지 바비큐 구이를 무료로 대접한다. 풍성한 한가위를 앞두고 점포별 대표 상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이벤트도 준비돼 있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먹거리에 특화된 중앙시장이 관광 명소로 거듭나 한때 ‘서울 3대 시장’ 중 한 곳으로 불렸던 명성을 되찾도록 상인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9-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