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노원 ‘아이 복지’

저소득층·중증질환 치료비 지원

입력 : 2017-09-14 17:54 | 수정 : 2017-09-14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가 노원교육복지재단을 통해 지역의 저소득계층 아동과 중증질환(희귀질환)을 앓는 아동을 둔 가구에 ‘의료비’ 또는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노원아(兒) 건강해’ 사업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지원대상 아동은 만 18세 이하(1999년 1월 1일 이후 출생)다. 희귀난치성 질환은 정부지원대상질환 외에도 미지원대상질환까지도 포함한다. 신청자격은 소득 기준으로 가구 총소득이 기준중위 소득 120% 이하(4인 가구 기준 월 536만 1000원)이고, 재산 기준으로 가구 총 재산이 2억 7000만원 이하여야 한다.

의료비 지원은 1인당 연간 200만원 한도 내에서 아동의 병명이나 진료 종류와 관계없이 의료비 중 본인부담금 전액을 지원한다. 의료비에는 각종 검사비, 입원비, 아동재활비용 등이 포함된다. 생활안정자금은 1가구 연간 1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다만 일반 저소득 아동은 의료비만 신청할 수 있으며 중증질환 아동 가구는 의료비와 생활안정자금 중 선택해서 신청할 수 있다.

지난 11일부터 접수 중이며 지역 내 동주민센터 혹은 민간 사회복지시설에서 신청하면 된다. 최종 지원 대상자는 재단의 심의를 거쳐 선정된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09-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