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은평 내일 600인 원탁토론… 주민 손으로 예산 결정

입력 : 2017-09-14 17:54 | 수정 : 2017-09-14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은평구에서 ‘600인 원탁토론회’가 열린다.

은평구 관계자는 “16일 은평다목적체육관에서 참여예산 주민총회를 개최한다.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공모한 114건의 주민제안사업 중 심사를 통과한 34개 사업을 대상으로 600명의 주민 투표인단이 숙의와 토론을 통해 총 8억 5000만원의 사업을 선정하는 자리”라고 14일 밝혔다.

사실 지난 7년간 은평구는 구청 광장에서 현장투표 방식의 총회를 통해 다득표 순으로 사업을 선정해 왔다. 하지만 주민들이 제안된 사업의 이해 없이 사업명만 보고 투표해 포퓰리즘 성격의 사업 선정 비율이 높다는 지적이 나왔고, 이를 개선하고자 원탁토론회 방식을 주민총회에 도입했다. 주민투표인단은 동 주민센터에서 추천한 주민들로 구성했다.

은평구의 원탁토론회 주민총회는 지난 7월 은평구 지역에 해당하는 서울시 참여예산 지역참여형 사업 선정에 첫선을 보였고, 주민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지난 8월에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 참여해 참여예산부분 우수상을 받았다.

김우영 은평구청장은 “올해 처음 시행한 원탁토론 주민총회는 주민들의 실질적인 참여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고 내년에는 규모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9-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