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퍼블릭 詩IN] 감자탕 집엔 손님이 많다

입력 : 2017-09-17 18:14 | 수정 : 2017-09-18 0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자탕 집엔 손님이 많다

감자탕은 등골 빼먹는 재미가

쏠쏠해

젓가락으로 후벼가며 빨아먹는

것인데

먹고 나서 구멍 숭숭한 뼈를 보면

내가 빼먹은 등골에 바람이 들어

밤마다 바람 소리로 앓으시던

어머니

굽은 등이 생각난다

일가의 기둥이라는 든든한

배경 앞에

나의 잘못은 묵인되기 일쑤였고

그럴 때마다 뼛속부터 가벼워진 어머니

어머니는 따뜻한 밥이었고

먹고 싶을 때 빼먹을 수 있는

등골이었기에

등이 시린 건 나이 탓이라

일축했다

몸꽃인 양 번지던 주름

골 깊은 그 길 마디마디에

바람이 살고 있었다는 건

몸을 벗은 일생을 습골, 봉인하며 알았다

마주하고 앉아 저마다의 뼈를

발기는 사람들

좀처럼 숙인 머리를 들지 않는

중앙시장 끼고 돌아 허름한

감자탕 집

빈 뚝배기에

세상의 어머니가 중추적으로

쌓이고 있다

김일하 영주소방서 소방장

김일하 (영주소방서 소방장)

20회 공무원 문예대전 동상 수상작

2017-09-18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샤이니 종현 사망’ 외신도 긴급 타전…“슈퍼

유명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 종현(본명 김종현·27)이 18일 숨지자 외신도 이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종현은 샤이니 멤버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