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에 지하 4층까지 ‘햇빛 드는 도시’

서울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설계 당선작

‘저출산 불똥’ 10·20대 헌혈 줄어

10·20대가 전체 헌혈자의 73%

우리 국민이 가장 좋아하는 생물종

환경부 1만3500명 설문 결과

과로 업무상 질병 판정 현장조사 절반도 안돼

작년 1845건 중 853건 46%뿐

입력 : 2017-10-11 22:50 | 수정 : 2017-10-12 0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지금까지 과로로 인한 업무상 질병 여부를 판정하면서 업무량이나 강도, 책임 등 질적인 면을 파악하는 현장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11일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받은 ‘직업성 질병 현장조사 실시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뇌심혈관계질환에 대한 현장조사는 전체 1845건 가운데 853건(46.2%)만 이뤄졌다. 뇌심혈관계질환은 뇌 혈관이나 심장 혈관 혈류에 이상이 생겨 발생하게 되는 질병으로,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되는 경우에는 대부분 과로와 연관이 있다.

전체 질병 1만 301건 중 현장조사가 진행된 경우는 5975건(58.0%)으로 나타났다. 직업성 요통 등 오랜 시간 반복 작업을 지속해 발생하는 근골격계질환의 경우 83.8%(5244건 중 4392건), 정신 질병은 30.5%(167건 중 51건), 기타 질병 22.3%(3045건 중 679건)이었다. 노사정은 2012년 질병판정위원회 제도와 운영 관련 개선 사안을 논의하면서 현장조사를 적극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이 의원이 확보한 자료에서도 지난해 과로 기준을 충족한 일주일 60시간 이상 근무한 노동자들의 과로 산재 승인율은 66.6%(299건 중 199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서울신문 10월 10일자 1·2·3면> 이 의원은 “‘과로사 공화국’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근로복지공단이 사측이 제공하는 서류에 의존하는 경향을 지양하고 철저한 현장조사를 통해서 정확한 판단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7-10-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태환 전국체전 응원 온 여친 포착 ‘달달’

‘마린보이’ 박태환(28·인천시청)이 자유형 400m까지 제패하고 대회 3관왕에 올랐다.인천광역시 대표 박태환은 24일 충청북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오늘 외국어 쌤은 라트비아 대사님!

성장현 구청장의 ‘글로벌 인재 육성’

관리비 고지서 그냥 버리시나요?

송파, 예산절감 5대 체크포인트

강남, 세계 경영계 오스카상 품다

‘국제비즈니스대상’서 금2·은2

“文대통령 낙선 목적 없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입장 들어보니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