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고용 외면… 삼성전자 379억 부담금

100대 기업 의무고용부담금 분석

전국 시·도에 ‘저출산 극복 컨트롤타워’

행안부, 지자체 지원계획 수립

공무원 되는 길, 2년2개월·월 62만원 썼다

공무원 합격자 분석해보니

관악 ‘강감찬 축제’… 1300명 주민의 귀주대첩 영웅 부활

20·21일 전승행렬 등 재현 행사

입력 : 2017-10-11 22:50 | 수정 : 2017-10-12 0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려촌 테마부스’ 등 볼거리 풍성
유종필 구청장 “문화관광의 區로”

서울 관악구는 오는 20~21일 ‘2017년 관악 강감찬 축제’를 진행한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때 모습으로 길 한복판에서 귀주대첩을 재현하는 것을 시민들이 바라보고 있다.

1300여명의 시민이 귀주대첩 출병식을 재현한다.

서울 관악구는 강감찬 장군이 거란을 무찌른 귀주대첩 998주년을 맞아 오는 20~21일 ‘2017년 관악 강감찬축제’를 마련한다고 11일 밝혔다.



관악구는 강감찬 장군과 인연이 깊은 지역이다. 관악구의 낙성대라는 명칭은 강감찬 장군이 태어나던 날 밤에 하늘에서 큰 별이 떨어졌다는 데서 유래했다. 인헌동과 은천동은 각각 장군 시호와 아명을 딴 지명이다. 낙성대공원 입구에는 높이 4.5m의 장군 동상이 세워져 있으며 서울시 사적으로 지정된 낙성대 3층 석탑과 생가터도 있다.

관악구는 강감찬 장군의 스토리를 축제로 승화시켰다. 축제 첫날인 20일에는 강감찬 장군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추모제향과 출생 설화를 바탕으로 무용, 연극, 노래 공연 등이 펼쳐진다. 둘째 날인 21일에는 출병식과 전승행렬, 귀주대첩 재현 행사 등이 진행된다. 이어 구민상 시상, 주민화합 한마당, 청년 강감찬 콘서트 등이 펼쳐진다.

특히 강감찬 장군의 출병식과 전승행렬은 축제의 백미다. 주민 1300여명은 관악구청 앞에서 관악로12길을 지나 낙성대공원까지 1.3㎞ 구간을 이동한다. 단순히 이동만 하는 게 아니다. 관악구 관계자는 “출정, 흥화진전투, 귀주대첩, 개선환영 등의 테마로 구성될 예정”이라며 “수도방위사령부의 군악대와 사이드카, 서울여상 취타대, 민간공연단 등이 함께하는 화려한 퍼레이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대 행사 역시 다채롭다. 글짓기 대회인 ‘강감찬 과장’(科場)과 보물찾기 형식인 ‘고려국보를 찾아서’ 등의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청소년을 위한 ‘고려사 골든벨’과 고려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고려촌 테마부스’도 마련된다.

유종필 관악구청장은 “강감찬 축제는 단순한 지역축제가 아닌 서울시민과 함께 즐기는 서울의 브랜드 축제이자 ‘강감찬, 도시관악’ 프로젝트와 연계된 문화관광 콘텐츠”라며 “강감찬 축제를 통해 도시 이미지를 높이고 경제가치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10-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꿈꾸던 공무원 됐는데…왜 삶을 포기했을

누가 김부장을 죽였나114명. 최근 5년간 과로사 또는 과로자살한 공무원(순직 승인자 기준) 숫자다. ‘철밥통 속에서 칼퇴근하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즐기는 비어... 열정을 채워

10만명 찾은 ‘연세로 맥주축제’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강서 미라클메디 ‘우수 특구’

서울 11개 특구 중 최초로 선정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