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량 통제’ 대기 오염물질 최대 44% 줄인다

신촌역·인근 유플렉스 광장 비교

민간서 키운 전문성…공직엔 새바람, 현장엔 시너지

21일 필기시험 앞둔 국가공무원 5·7급 민간경력자 채용

車번호판 발급 수수료 시·도 최대 8.7배 차

지자체 내년 4월까지 공개하기로

광진구 2018년 생활임금 시급 9211원 결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광진구는 지난달 25일 생활임금심의위원회를 열어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을 9211원으로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월급으로 환산하면 192만 5099원이다. 광진구는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이 7530원인 점을 고려해 생활임금은 그보다 122.3%(1681원) 높게 책정했다”며 “지난해 시급 7810원보다 17.9%(1401원) 인상됐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5일 열린 광진구 생활임금심의위원회에서 관계자들이 2018년도 생활임금 시급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광진구 제공

내년도 생활임금은 서울시 적정주거기준 43㎡의 실거래가 평균값, 평균 사교육비 50%, 지난해 서울시 소비자 물가 상승률 등을 반영해 산출했다.

생활임금 적용 대상은 구 소속 근로자와 출자·출연기관 소속 근로자로, 내년에 혜택을 보는 근로자는 140여명이다. 기존 임금보다 월 최대 41만 9099원이 많아 총 3억 9400원의 예산이 소요될 예정이다.

생활임금은 근로자의 생활 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주거비, 교육비, 물가수준 등 여러 상황을 반영해 근로자의 실제 생활비를 보장해 주는 임금 수준을 말한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 “적정 임금이 보장되지 않는 현실을 감안해 근로자에게 최소한의 인간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생활임금제를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 생활임금제가 민간부문까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프랑스 우승상금 431억원…한국도 91억원 챙겨

준우승 크로아티아 317억원각국 축구협회가 상금 배분20년 만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프랑스가 넉넉한 상금까지 챙겨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북 축구장서 물에 쿨~

구민운동장에 어린이 수영장

청량리 동북권 중심 된다

동대문, 서울시와 경전철 투자 협약

구민 아이디어 착! 정책이 척!

‘영등포 1번가’ 연 채현일 구청장

이국종 교수가 들려주는 ‘골든타임’

12일 강서 주민강좌 초청 강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