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기업 평가 일자리·윤리경영 중시

사회적 가치 신설… 배점 35점

“독도경관 해친다” 허락되지 않는 위령비

[생각나눔] 위령과 자연보호 사이

국민연금 위탁운용수수료 3년간 무려 1조

해외주식 투자 5454억원 최다

입력 : 2017-10-12 18:10 | 수정 : 2017-10-12 1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투자기준 안 지켜 헛돈 쓰기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가 최근 3년간 주식·채권 투자를 위해 국내외 위탁운용사에 준 수수료가 1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수료가 많으면 연금 수익률에 부정적이지만 이에 대한 관리감독은 소홀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의 ‘기금투자위탁 현황 자료’를 보면 국내외 주식·채권 위탁투자에 따른 수수료(2017년 환율로 계산)는 2014년 327억 1000만원, 2015년 3243억원, 2016년 3370억 2000만원 등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최근 3년간 위탁수수료 총액은 9640억 3000만원으로 1조원에 가까웠다.

구체적으로 보면 해외주식 투자 위탁수수료가 5454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국내주식 투자 위탁수수료는 2867억 3000만원, 해외채권 투자 위탁수수료 697억원, 국내채권 투자 위탁수수료 602억원 등이다. 여기에는 국내외 부동산 등 대체투자 위탁수수료가 포함돼 있지 않은 만큼 이를 포함하면 규모는 훨씬 더 커진다.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지난 7월 현재 기금운용 규모는 601조 8000억원이다. 기금운용본부가 직접 운용하는 자금은 373조 2000억원(62.1%)이며 외부 운용사에 맡겨 위탁 운용하는 자금은 227조 4000억원(37.9%)이다. 자산 규모로 보면 전 세계 연기금 중에서 일본의 공적연금펀드(GPIF), 노르웨이 국부펀드(GPF) 등에 이어 세계 3위에 해당한다.

이처럼 막대한 자금을 위탁 운용하면서 일부 기금운용본부 직원은 투자기준과 지침을 지키지 않아 내부 감사에서 경고나 주의를 받기도 했다. 지난해 8월 국민연금공단이 기금운용본부를 상대로 기금운용 실태를 내부감사한 결과를 보면 해외 대체투자실 일부 운용역은 해외사모펀드 위탁운용사와 추가 약정을 맺는 과정에서 운용보수 면제 조건을 투자위원회 승인 조건과 다르게 체결했다. 그 결과 운용보수가 추가로 지급될 수 있게 하는 등 부실하게 일을 처리했다. 위탁투자지침을 위반한 위탁운용사에 대한 조치에서도 하자를 보였다. 경고 등 조치를 빠뜨리거나 추가 제한 조치를 통보하지 않는 등 사후조치를 미흡하게 처리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10-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0대 의붓손녀 성폭행해 아이 둘 낳게 한 50대

어린 의붓 손녀를 성폭행해 아이를 두 명이나 출산하게 한 50대 남성이 징역 20년의 중형에 처해졌다.수원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동작이 만들어 갈 희망 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도시재생 가치’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