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길 넓힌 지방공항 지역경제 부활 ‘날갯짓’

애물단지서 ‘관광객 유치’ 효자로

[단독] 3급보다 월 265만원 더 받는 4급

공공기관, 직급별 임금 역전에 골치

“국민연금 수급 연령 68세 연장 고려 안해”

박능후 복지장관 “국민 노후소득 안정 중요”

소외계층 산림휴양·치유 확대…산림청 자연휴양림 17곳 추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림청이 산림휴양과 치유 등 소외계층에 대한 산림복지서비스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전국 어디서나 접근이 가능하도록 국립자연휴양림 17곳을 산림복지서비스제공자로 추가 등록했다.

12일 산림청에 따르면 산림복지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해 도입된 복지서비스제공자는 총 66곳으로 자연휴양림 51곳, 산림교육센터 5곳, 치유의숲 4곳, 유아숲체험원 3곳, 삼림욕장 2곳, 국립산림치유원 1곳 등이다. 산림복지서비스제공자는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바우처)을 쓸 수 있도록 산림청이 지정한 기관 또는 단체다.

바우처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장애수당·장애아동수당 수급자 등에게 개인당 10만원의 선불카드로 지급된다. 서비스제공자 시설에서 숙박비·프로그램 이용료 등으로 쓸 수 있다. 산림청은 올해 1만 5000명에서 내년에는 2만 5000명으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하경수 산림복지정책과장은 “서비스제공자 및 바우처 지원 규모를 확대할 계획으로 우선 지방자치단체 시설을 늘려 연말까지 80곳까지 확보할 계획”이라며 “시설 확대와 함께 이용자 편의를 높이고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10-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안희정 1심 무죄, 판단 근거 된 ‘7월 러시아 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비서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 판결을 내린 데에는 고소인 김지은씨 진술과 주장이 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7년 숙원 푸는 박준희 ‘골목대장’

관악구청장 남현동 민원 해법 찾아

“중구 비전스쿨 입학 축하”

서양호 중구청장 간부 대상 강연회

‘처용무 춤신춤왕’ 종로구청장

대학로 궁중무용 여민마당 참가

젊은 땀으로 디자인하는 양천

김수영 구청장, 구청 아르바이트 대학생 간담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