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6000년전 사람들은 뭘 먹었을까

오늘부터 강동선사문화축제

입력 : 2017-10-12 20:52 | 수정 : 2017-10-12 2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입로는 빗살무늬토기 터널로
도토리죽 먹거리 체험 등 다채


“‘6000년 전으로의 시간여행’이라는 축제의 정체성을 보다 강화했습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이 지난 11일 서울 강동구 암사동 유적에서 담당 과장으로부터 행사 진행상황에 대해 보고를 받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지난 11일 서울 강동구 암사동 유적에서 열린 ‘제22회 강동선사문화축제 현장보고회’ 현장. 이해식 강동구청장이 13일부터 3일간 개최되는 축제를 앞두고 진행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 축제에 대한 자부심을 보여줬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 구청장 외에 25개 부서 과장들도 참석해 혹시라도 빠진 부분이 없는지 꼼꼼하게 다시 들여다봤다. 이 구청장은 “우리 축제는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직접 기획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 깊다”고 강조했다.



강동구가 신석기시대 최대 집단취락지로 역사적 가치가 높은 암사동 유적에서 13~15일 강동선사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올해로 22주년을 맞이한 강동선사문화축제는 매년 수십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는 지역의 대표 축제다. 지난해만 해도 약 40만명이 다녀갔다는 게 구 측의 설명이다. 서울 축제 중 유일하게 선사시대를 테마로 하는 만큼 뚜렷한 역사성과 정체성으로 명성이 높다.

강동구 관계자는 “2014년부터 올해까지 세계축제협회가 주최하는 피너클 어워드를 4년 연속 수상했다는 점도 축제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강동선사문화축제는 지난해와 비교해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보다 많아졌다. 선사시대 사람들이 먹었던 도토리를 재료로 도토리죽을 만들어 먹어보는 체험 프로그램 ‘신석기 먹거리 퍼포먼스’, 행사장 진입로를 선사시대 모습으로 재현해 현재에서 과거로 시간여행을 할 수 있게 만든 ‘빗살무늬토기 터널’ 조성, 전문 곡예단이 공중에서 펼치는 전통 줄타기 공연 ‘광대의 꿈’ 등이 새롭게 추가된 것들이다. 벨기에, 루마니아, 스페인 등 9개 대사관의 주한 대사를 초청해 축제를 세계적으로 알리려는 노력도 올해 처음 시도한다.

유적지 경내에서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가득하다. 암사동 유적 유물 추가발굴을 통해 발견된 유물을 전시하는 ‘암사동 유적 발굴유물 특별전’, 빗살무늬토기의 제작과정을 엿볼 수 있는 ‘빗살무늬토기 노천소성(天燒成·토기 제조법 중 하나)’은 암사동 유적만의 정체성을 한껏 드러내는 프로그램이다.

이 구청장은 “강동선사문화축제는 주민이 주인공이 돼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의미 있는 축제다. 강동구의 정체성과 공동체 의식을 되살리기 위한 이번 축제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10-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샤이니 종현 사망’ 외신도 긴급 타전…“슈퍼

유명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 종현(본명 김종현·27)이 18일 숨지자 외신도 이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종현은 샤이니 멤버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