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기업 평가 일자리·윤리경영 중시

사회적 가치 신설… 배점 35점

“독도경관 해친다” 허락되지 않는 위령비

[생각나눔] 위령과 자연보호 사이

6000년전 사람들은 뭘 먹었을까

오늘부터 강동선사문화축제

입력 : 2017-10-12 20:52 | 수정 : 2017-10-12 2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입로는 빗살무늬토기 터널로
도토리죽 먹거리 체험 등 다채


“‘6000년 전으로의 시간여행’이라는 축제의 정체성을 보다 강화했습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이 지난 11일 서울 강동구 암사동 유적에서 담당 과장으로부터 행사 진행상황에 대해 보고를 받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지난 11일 서울 강동구 암사동 유적에서 열린 ‘제22회 강동선사문화축제 현장보고회’ 현장. 이해식 강동구청장이 13일부터 3일간 개최되는 축제를 앞두고 진행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 축제에 대한 자부심을 보여줬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 구청장 외에 25개 부서 과장들도 참석해 혹시라도 빠진 부분이 없는지 꼼꼼하게 다시 들여다봤다. 이 구청장은 “우리 축제는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직접 기획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 깊다”고 강조했다.



강동구가 신석기시대 최대 집단취락지로 역사적 가치가 높은 암사동 유적에서 13~15일 강동선사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올해로 22주년을 맞이한 강동선사문화축제는 매년 수십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는 지역의 대표 축제다. 지난해만 해도 약 40만명이 다녀갔다는 게 구 측의 설명이다. 서울 축제 중 유일하게 선사시대를 테마로 하는 만큼 뚜렷한 역사성과 정체성으로 명성이 높다.

강동구 관계자는 “2014년부터 올해까지 세계축제협회가 주최하는 피너클 어워드를 4년 연속 수상했다는 점도 축제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강동선사문화축제는 지난해와 비교해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보다 많아졌다. 선사시대 사람들이 먹었던 도토리를 재료로 도토리죽을 만들어 먹어보는 체험 프로그램 ‘신석기 먹거리 퍼포먼스’, 행사장 진입로를 선사시대 모습으로 재현해 현재에서 과거로 시간여행을 할 수 있게 만든 ‘빗살무늬토기 터널’ 조성, 전문 곡예단이 공중에서 펼치는 전통 줄타기 공연 ‘광대의 꿈’ 등이 새롭게 추가된 것들이다. 벨기에, 루마니아, 스페인 등 9개 대사관의 주한 대사를 초청해 축제를 세계적으로 알리려는 노력도 올해 처음 시도한다.

유적지 경내에서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가득하다. 암사동 유적 유물 추가발굴을 통해 발견된 유물을 전시하는 ‘암사동 유적 발굴유물 특별전’, 빗살무늬토기의 제작과정을 엿볼 수 있는 ‘빗살무늬토기 노천소성(天燒成·토기 제조법 중 하나)’은 암사동 유적만의 정체성을 한껏 드러내는 프로그램이다.

이 구청장은 “강동선사문화축제는 주민이 주인공이 돼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의미 있는 축제다. 강동구의 정체성과 공동체 의식을 되살리기 위한 이번 축제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10-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0만 경찰, 노조 前단계 ‘직장 협의회’ 만든다

文대통령 대선 공약 실천 “경찰관 기본권 보장 못 받아 노조 설립엔 국민 지지 필요” 경찰대 등 남녀 분리모집 폐지10만 경찰공…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동작이 만들어 갈 희망 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도시재생 가치’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