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신고자 45%가 ‘2차 피해’… 왕따·해고에 울었다

여가부, 민간·공공 접수 사건 전수조사

‘직장 괴롭힘·폭력’ 형사처벌·산재 인정 추진

정부 ‘괴롭힘 근절 대책’ 확정

동대문, 취약층 ‘안전 체크’

852가구 전기·가스 점검 완료…노후·불량시설 바로 정비해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대문구는 주택 전기화재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재난 취약가구 852가구를 대상으로 전기·가스 안전점검과 정비사업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전기공사 정비 기술자가 지난 8월 서울 동대문구 한 주택가에서 노후화된 시설을 안전점검하고 있다.
동대문구 제공

기초생활수급자, 홀몸어르신 등 재난 취약가구는 경제적 여건이 어렵고 안전의식이 미약해 각종 사고위험에 노출되기 쉽다. 이에 구는 14개 동 사회복지담당자의 추천을 받아 안전복지 수요가 절실한 852가구를 선정, 지난 3월부터 사업을 추진했다.

구는 전문업체인 한국전기안전공사, 예스코와 연계해 누전 여부, 차단기 손상 여부, 옥내배선 상태 등 전기·가스 시설의 안전 점검을 했다. 낡은 시설은 현장에서 즉시 정비했다. 이와 함께 올바른 전기사용요령, 화재 예방수칙, 응급상황 발생 시 조치방법 등 1대1 맞춤형 안전교육도 시행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겨울철에 전기와 가스 사용이 많아 이번 정비 사업이 재난 취약계층의 겨울철 안전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앞으로도 안전사각지대에 놓인 재난 취약계층의 최저 생활안전을 보장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안전도시 동대문을 구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대문구는 지난해에도 총 918가구의 생활 시설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사고 위험에 노출된 노후·불량 시설을 정비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0-1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이 나훈아 평양공연 불참 소식에 보인 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남북정상회담 사전행사로 열린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에 나훈아가 오기를 원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기업·구직자의 만남 19데이…당신에게 뭔가 좋은 일이 생긴다

[현장 행정]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현장톡톡 열린간담회…신뢰 쌓는 소통…‘新信당부’드립니다

온·오프라인 소통해결사 ‘마포1번가’ 가동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파란우체통 설치 주민 의견 직접 수렴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